광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부·국회(정책·법안·토론회)
윤창현 의원 '독점적 금융감독체계의 문제점과 개편방향' 세미나 개최
7월 7일 오전 9시 30분 국회의원회관 2층 제2세미나실
기사입력: 2020/07/04 [09:03]   월드스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김용숙 기자

 

▲ 윤창현 국회의원  © 월드스타

 미래통합당 윤창현 극회의원은 7월 7일 오전 9시 30분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 2층 제2세미나실에서 '독점적 금융감독체계의 문제점과 개편 방향' 세미나를 개최한다.

 

최근 연일 계속되는 사모펀드 사고로 금융업계에 대한 신뢰가 크게 훼손되며 금융사의 과도한 실적주의, 모럴해저드 논란과 함께 감독당국의 역할과 책임에 대한 의문이 커지고 있다.

 

작금의 사태는 금감원이 독점적 감독권을 가진 우리 금융감독체계의 한계에 근본적인 원인이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이에 현행 금감원 체제의 문제점을 짚고 실질적인 금융소비자 보호와 금융사의 경영 자율성이 양립할 수 있는 금융감독체계 개편 방향을 모색하는 기회를 마련했다.

 


이날 세미나는 김민호 성균관대 교수를 좌장으로 양준모 연세대 교수가 ‘금감원의 독점적 감독권, 무엇이 문제인가’를 주제로 첫 번째 발제를, 김선정 동국대 석좌교수가 ‘금융감독체계 개편, 어떻게 해야하나’를 주제로 두 번째 발제를 맡는다.

 

토론에는 이장우 부산대 금융대학원장, 곽은경 컨슈머워치 사무총장, 손주형 금융위원회 금융정책과장이 참석한다.

 

김용숙 기자 wsnews@daum.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