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나눔·선행·복지
경기도, 맞벌이 부부 가정에 가사서비스 지원
기사입력: 2020/07/02 [16:15]   월드스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최인갑 기자

 경기도(일가정지원과 여성일자리지원팀)가 노동자 가정에 가사서비스를 제공해 노동자의 개인 휴식·여가시간 확보를 지원하는 ‘노동자 가사서비스 지원사업’을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실시한다.

 

‘노동자 가사서비스 지원사업’은 만 18세 이하 자녀를 둔 맞벌이 노동자를 대상으로 경기도가 선정한 민간 서비스 수행기관이 집 안 청소, 세탁 등의 서비스를 제공하고 서비스 1회당 일정 이용 요금을 도가 지원하는 사업이다. 

 

2020년 지원 대상은 경기도가 가족친화 일하기 좋은 기업과 여성고용우수기업으로 인증한 53개 기업 재직자 중 만 18세 이하 자녀를 둔 여성 노동자와 맞벌이 남성 노동자다.

 

2020년 사업비는 1억2천만 원으로 2019년 9천만 원 대비 3천만 원이 증가해 총 132명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2019년에는 70명의 근로자가 서비스 지원받았다.

 

또한, 이용자의 부담을 줄이기 위해 노동자 1인당 서비스 1회 이용 지원금을 2019년 3만5천 원에서 5만 원으로 상향 조정했다. 이용자들은 연간 총 15회, 최대 75만 원까지 비용 지원을 받을 수 있다.

 

경기도는 현재 도내 시·군 전역을 6개 권역으로 나눠 가사서비스 수행업체 5개 기관을 선정했으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위생 관리 준비기간 등을 고려해 7월부터 본격적으로 사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한편 2019년 경기도가 실시한 ‘경기도 일·생활 균형 인식조사’에 따르면 가사와 돌봄 활동으로 인한 개인 시간 부족에 따른 스트레스가 가장 큰 일과 삶의 균형 저해요인으로 조사됐다. 조사 대상자의 80% 이상이 가사서비스 요금 일부 지원 시 서비스를 이용할 의향이 있다고 응답했다.

 

정구원 경기도 일가정지원과장은 “2020년 4월 지원 대상 노동자들의 수요 조사를 통해 노동자의 가정 내 가사·돌봄 부담을 줄이는 사업 방안을 지속해서 고민했다”라며 “이번 사업이 노동자가 행복한 일터와 가정 생활을 동시에 지켜가는 데 많은 도움이 됐으면 한다”라고 말했다.

 

최인갑 기자 wsnews@daum.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