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문화·서적·연예
'감성 장인' 임영웅·'가요계 대모' 노사연, 드디어 '바램'으로 만났다
TV CHOSUN '한국전쟁 70주년 추모음악회' 6월 19일 밤 11시 방송
기사입력: 2020/06/19 [15:12]   월드스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수지 기자

 


  '감성 장인' 임영웅이 TV CHOSUN '한국전쟁 70주년 추모음악회'(기획 서혜진, 연출 전수경)(이하 '추모음악회')에서 심금을 울리는 무대를 선사한다.

 

미스터트롯 TOP6가 참여한 이번 추모음악회에서 임영웅은 미스터트롯 영예의 진(眞) 다운 고품격 노래를 선보인다.

 

경연 당시 예선전에서 노사연의 '바램'으로 올하트를 받은 임영웅은 원곡자인 '가요계의 대모' 노사연과 '바램'을 함께 불러 가슴 뭉클한 장면을 연출했다. 노사연은 '미스터트롯'의 마스터로 활약하기도 했다.  이 밖에 임영웅은 본인의 대표곡 '이젠 나만 믿어요'를 열창했다. 호소력 짙은 임영웅의 목소리가 울려 퍼지자 관객석에서 기다렸다는 듯 뜨거운 환호성이 터져 나왔다. 임영웅은 '막걸리 한 잔' 영탁과 함께 전쟁의 상흔을 간직한 '가거라 삼팔선'도 노래했다.

 

추모음악회 마지막 무대는 미스터트롯 TOP6와 함께 분단의 아픔이 희망으로 치유되길 기원하는 마음으로 '희망가'를 선보였다. 아쉬운 마음에 앙코르를 외치는 팬들을 위해 TOP6는 TV CHOSUN 예능 프로그램 '사랑의 콜센타'에서 호흡을 맞췄던 노래 '깊은 밤을 날아서'로 가슴 벅차고 뜻깊었던 무대를 마무리했다.  

 

해인사에서 열린 이번 추모음악회에 참여한 다른 가수들의 명품 공연도 시선을 사로잡았다. 세계적인 팝페라 테너 임형주는 '천 개의 바람이 되어'로 숙연한 감동을 전했고 '발라드의 여왕' 백지영은 '잊지 말아요'와 '사랑 안 해'로 애절함을 더했다.

 

걸그룹 에이핑크 정은지가 청아한 목소리로 '상록수'를 부른 데 이어 러블리즈는 'Ah-choo'로 흥을 높였다. '너에게 난 나에게 넌'을 부른 자전거 탄 풍경의 감미로운 목소리도 귀를 기울이게 했다. TOP6와 함께 '미스터트롯'에 출연했던 강태관은 '한오백년'으로 미스터트롯의 감동을 다시 전했다. 해금 연주자 '꽃별'의 공연과 K타이거즈 제로의 화려한 무대도 눈길을 끌었다.

 

'한국전쟁 70주년 추모음악회'는 6월 19일 밤 11시부터 100분간 TV CHOSUN에서 방송한다.

 

이수지 기자 wsnews@daum.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