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농수축산·경제일반
경기도, 올해 ‘식품위생업소 저금리 융자사업비’ 60억→75억으로 증액
기사입력: 2020/06/03 [09:13]   월드스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최인갑 기자

 

▲ 시설개선 전·후  © 월드스타


 경기도가 식품제조·가공업소 및 식품접객업소의 시설 개선 자금과 모범음식점·위생등급지정업소의 운영자금 지원을 위한 융자사업비를 증액하기로 했다.

 

경기도는 2020년 업소 운영 및 시설 유지에 어려움을 겪는 도내 식품 관련 업소들을 위해 1% 저금리로 융자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이 사업은 경기도 식품진흥기금을 재원으로 하고 있으며 2020년 5월 25~29일 ‘경기도 식품진흥기금 심의위원회(서면 심의)’에서 좀 더 많은 업소가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융자사업비를 기존 60억에서 75억으로 15억 증액하기로 결정했다.

 

제조·가공업소는 최대 5억 원까지, 접객업소는 시설 개선비를 최대 1억 원까지 융자받을 수 있으며 상환금리 1%로 2년 거치 3년 균등분할 상환 조건이다.

 

모범음식점과 위생등급지정업소는 최대 3천만 원까지 운영자금을 융자받을 수 있다. 상환금리 1%에 1년 거치 2년 균등분할 상환 조건이다.

 

업소별로 개인금융신용도와 담보설정여부를 검토해 융자 가능금액을 확정하며 신용도와 담보가 부족한 경우는 경기신용보증재단의 신용보증담보로도 융자를 받을 수 있다.

 

지원 대상은 경기도에서 신고·등록 등의 인허가를 받은 업소여야 한다. 융자를 원하는 업소는 각 시·군 위생부서와 가까운 농협은행(지역농협 제외) 전 지점에 전화 또는 방문 문의하면 된다.

 

강선무 경기도 식품안전과장은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더 많은 식품 관련 업소를 돕기 위해 지원금을 대폭 늘렸다”라며 “많은 영업주가 업체 운영에 대한 부담감을 덜고 도민들에게 더욱 안전한 식품을 제공해 상생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경기도는 1993년부터 이 사업을 통해 총 3,782개 업소에 1,688억 원을 융자 지원했으며 2020년에는 현재까지 43개 업소에 44억 원의 비용을 지원했다.

 

최인갑 기자 wsnews@daum.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