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나눔·선행·복지
경기도, 코로나19로 위기 처한 2만9천여 가구에 218억 원 긴급 지원
2019년 4~5월 가구 수 대비 214%지원
기사입력: 2020/06/03 [09:13]   월드스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김대원 기자

 경기도가 긴급복지제도를 완화 시행한 이후 도내 저소득 위기도민 2만9,199가구에 218억2천8백만 원을 지원했다. 이는 2019년 4~5월 가구 수 대비 214%를 지원한 것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어려움에 처한 도민을 적극적으로 발굴해 지원한 결과이다.

 

긴급복지 사업은 화재, 재난, 실직 등의 이유로 일시적 위기에 빠진 중위소득 90% 이하 가구를 대상으로 일정 기간 생계비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지원 대상으로 결정되면 4인 가구 기준으로 월 생계비 123만 원을 지원받는다.

 

도는 4월부터 코로나19로 어려움에 빠진 ▲코로나 여파로 인해 1개월 이상 소득이 단절된 임시, 일용직 ▲최근 1개월 매출이 이전 동기 대비 25% 이상 감소한 간이과세 소상공인(일반과세자는 50%) 및 소득상실 종사자 등이 긴급복지제도를 신청할 수 있도록 위기 사유를 확대했다. 또한, 일반 재산 기준을 시 지역 2억4,200만 원에서 2억8,400만 원으로 완화했다.

 

특히 경기도는 최근 수도권 물류센터 내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고 격리자가 증가하자 격리자 중 임시·일용직·플랫폼 노동자를 적극 보호하기 위해 일대일 매칭 전담 공무원 등을 활용해 생활 지원비와 긴급복지 생계비 신청을 안내하고 있다.

 

격리자에 대한 생활 지원비(4인 가구 기준 월 123만 원)와 긴급복지 생계비는 재산 2억8,400만 원 이하, 중위소득 90% 이하인 경우 함께 지급할 수 있어 도는 격리해제 이후에도 바로 생업으로 돌아가기 어려운 임시·일용직·플랫폼 노동자를 집중 발굴·지원할 예정이다.

 

이병우 경기도 복지국장은 “지난 2개월간 경기도는 위기도민을 위한 긴급복지, 코로나19 생활지원비, 저소득층 한시생활지원 등 취약계층을 돕기 위한 다양한 정책을 추진했다”라며 “코로나19가 장기화된 만큼 소득 감소, 실직, 휴직 등으로 생계 위기에 처한 저소득 위기 도민들이 신속히 필요한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앞으로도 계속해서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김대원 기자 wsnews@daum.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