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농수축산·경제일반
양승조 충남도지사 ‘포스트코로나’ 대비 외투기업과 소통
기사입력: 2020/06/02 [13:30]   월드스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김대원 기자

 


 충남도가 ‘포스트코로나 시대’에 대비해 도내 외국인투자기업(외투기업)을 초청해 정책 방향을 모색했다.

 

양승조 충남지사는 6월 2일 천안시에 있는 MEMC코리아(대표이사 조찬래)에서 도내 외투기업 대표 및 임원 18명을 만나 애로사항을 듣고 향후 발전 방향을 공유했다.

 

충남도 내 외투기업은 총 256개소(제조업 179)로, 천안(119)과 아산(65), 서산(10), 논산(8) 등에 밀집해 있다.

 

양승조 지사는 이 자리에서 “외투기업의 투자 덕분에 2019년 기준 도의 FDI 규모는 비수도권 1위, 전국 3위를 달성했다”라며 “이러한 투자는 도의 성장 동력에 크게 기여하고 양질의 일자리를 제공해 지역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나라는 IMF 외환위기, 메르스 감염병 등 각종 위기를 슬기롭게 극복한 저력이 있다”라며 “이번 코로나19 위기도 의료인, 공직자, 국민 및 기업인들의 노력으로 극복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이번 코로나19로 인해 온라인 진료, 전자 상거래, 디지털 경제, 소비패턴 변화 등 대면 경제활동에서 비대면 경제활동으로의 변화 등 4차 산업혁명 가속화로 새로운 시대가 도래할 것”이라며 “새로운 변화에 함께 적극 대응해 나가자”라고 당부했다.

 

양승조 지사는 도내 외투기업 등을 차례로 방문해 기업별 고충을 청취하고 해결책을 마련하는 현장 시찰을 계속해서 이어가고 있다.

 

한편 충남도의 외자유치 실적은 2019년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으며, 실제 2019년 외국인투자 기업의 신고금액은 16억 5340만 달러(39건)로, 2018년 7억 4175만 달러(45건)보다 123% 증가했다. 도가 도착(투자)금액을 분석한 결과 2019년 17억 5320만 달러(34업체)로 신고금액을 넘어섰다.

 

김대원 기자 wsnews@daum.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