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나눔·선행·복지
하트-하트재단, 시각장애아동 위한 특별한 도서 제작 '언택트 나눔캠페인' 진행
코로나19로 생활 속 거리두기가 일상화된 상황에서 따뜻한 마음을 전하고 정서적 거리를 좁혀가자는 취지에서 전개
기사입력: 2020/06/01 [09:23]   월드스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김대원 기자

 


 하트-하트재단(이사장 오지철)이 시각장애아동을 위한 ‘마음과 마음을 잇는 언택트(비대면) 나눔캠페인’ 전개한다.

 

‘마음과 마음을 잇는 언택트(비대면) 나눔 캠페인’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생활 속 거리두기가 일상화된 상황에서 외부활동에 제약이 많아 사회적 고립감을 경험할 수 있는 시각장애아동에 대한 관심과 정서적 거리감을 좁혀나가자는 취지에서 구상했다.

 

시각장애아동을 위한 특별한 도서 언택트 나눔활동은 특별한 도서 제작 동영상, 봉사활동 키트를 활용해 임직원들이 개별공간에서 손쉽게 나눔활동에 참여할 수 있다.
 
하트-하트재단은 2014년부터 시각장애청소년 인재양성사업의 일환으로 시각장애인을 위한 특별한 도서를 제작·배포하고 있다. 특별한 도서는 실물에 가까운 재료를 책 위에 덧붙여 손끝으로 느낄 수 있도록 더욱 사실적으로 표현한 도서로 점자, QR코드를 삽입해 시각장애인이 책을 만지고 느끼며 꿈을 키워갈 수 있도록 했다. 제작된 특별한 도서 2,000권은 문화체육관광부 국립중앙도서관을 통해 전국 시각장애학교, 전국 점자도서관과 국내 국공립 도서관 등에 배포되어 시각장애아동의 개별 학습교재 및 독서교재로 사용될 예정이다.

 

하트-하트재단은 “특별한 도서는 일반도서에 비해 제작비용과 시간이 4배에 달하여 전체 도서 대비 제작이 미비한 수준이다. 시각장애아동에게 특별한 도서는 학습자료로 활용도가 높아 2016년부터 현재까지 2,000권을 제작·배포했으나, 다양한 분야 콘텐츠 개발을 통해 지속적인 지원이 필요한 실정이다"라며 "사회적 추세에 발맞춰 언택트(비대면)형태의 나눔캠페인 전개를 통해 많은 기업, 단체의 관심과 참여가 정보 접근성에 취약한 시각장애아동의 교육의 기회를 확대해나갈 수 있을 것이다“라고 전했다.

 

한편 하트-하트재단은 1988년 설립한 사회복지전문단체로 가난, 장애, 질병으로 소외된 국내외 아동 및 그 가족을 섬김으로써 그들의 역량을 강화하고 더불어 함께하는 세상을 만들고 있다. 특히 국내 발달장애청소년으로 구성된 하트하트오케스트라 창단 등 문화복지사업의 새로운 지평을 열어가고 있으며 저개발국가 보건의료사업을 전개하여 지구촌 이웃들의 소중한 생명을 보호하는 등 투명하고 정직한 운영을 바탕으로 미래 지향적 복지를 실현해나가고 있다.

 

김대원 기자 wsnews@daum.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