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문화·서적·연예
[신간] 아성무역 회장 박오영 著 '내가 가는 길이 곧 길이 된다'
기사입력: 2020/05/28 [08:34]   월드스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김용숙 기자

 "틀린 이야기도 있고 마음에 들지 않는 말들도 있겠지만, 이 땅에서 살아왔던 평범한 소시민으로서 한평생을 살아오고 생각해왔던 일들을 있는 그대로 진솔하게 적어놓았기에 이웃집 어느 아저씨가 쓴 책이라고 생각하고 가볍게 읽어주었으면 하는 마음이다." - 프롤로그 中 -

 

◇ '좌절하고 힘들어하는 젊은 청춘들에게 들려주는 이야기'

 

자신을 '이웃집 어느 아저씨'라고 자처하는 박오영 (주)아성무역 대표가 자서전 형식의 수필집을 펴냈다. 좌절하고 힘들어하는 젊은 청춘들에게 들려주는 이야기인 셈이다.

 

저자는 기아자동차에 입사한 후 오사카와 히로시마 지점장을 7년 동안 지냈다. 그는 일본에서의 이 시간 동안 ‘비즈니스를 하면 친구가 될 수 없다’고 하지만 많은 친구와 교류했고 지금까지도 인연을 이어오고 있다고 했다.

 

또, 그 인연은 귀국한 후 회사가 구조조정에 들어가면서 퇴사해 지난 25년여 동안 자동차 부품 관련 무역과 제조업에 뛰어들어 자동차 부품 제조공장 2곳과 계열사 6개를 일구는 성공의 밑거름이 되었다.

 

지금은 크게 성공한 CEO이지만 저자는 처음부터 특별한 재능이나 자질이 있는 사람은 아니었다. 대학도 삼수 끝에 들어갈 정도로 공부를 잘하지도 않았다. 그럼에도 그는 고군분투하는 삶 속에서 자기에게 주어진 일은 반드시 해내는 책임감 하나로 현재의 성공을 이룰 수 있었다고 자평했다.

 

저자는 자신의 이 같은 경험이 오롯이 녹아있는 에피소드를 담백하게 서술하면서 강요가 아닌 조언을 그리고 주장이 아닌 설명을 하고 있다. 부모님께 본인의 인생을 담담히 보고하듯 쓰면서도, 자신의 일본 체류 경험을 바탕으로 일본에 대한 이야기 그리고 저자의 자녀들에게 물려주고 싶은 이야기도 담고 있다.

 

책에는 저자 본인이 인정하듯 대한민국 평균이하 일지도 모르는 그 자신이 나름의 성공을 이루게 된 철학, 그리고 포기하지 말라는 묵직한 메시지도 담고 있어 젊은 청춘들에게 희망을 안긴다.

 

이와 함께 저자의 ‘많이 힘들지만 너는 잘하고 있어’라는 따뜻한 어루만짐은 지친 청춘들에게 힐링의 시간도 선사한다.

 

저자는 한때 한성항공(현 티에이항공) 인수를 마음먹었다가 포기하는 기록도 남기면서 그가 현재 이룬 성공의 크기를 짐작하게도 한다.

 

본문 중 ‘오래된 기억하나’에서 처럼 저자 본인의 어릴 때의 기억을 담담하게 에세이로 그려나가는 부분은 이 책의 달콤함을 더한다. 자전적 에세이지만 강요하지 않고 주장하지 않는 담담함이 이 책의 감상 포인트이다.

 

400페이지 달하는 적지 않은 분량이지만 한 장 한 장 넘기는 데 부담은 없다. 작지만 힐링 받은 기분이다. 그러면서도 부동산과 일본에 대해서 체험을 통한 생생한 정보를 주는 부분들은 이 책이 가지고 있는 큰 장점이다.

 

저자 박오영은 대구고등학교, 성균관대학교 기계공학과, 성균관대학교 경영대학원, 방송통신대학교 일본학과를 졸업한 뒤 기아자동차에 입사해 히로시마, 오사카 지점장을 지냈다. 현재 (주)아성무역과 아성코퍼레이션, 대성유압, 아미티스, Cafe CLINK, 부산 시트, Park’s Avenue 대표를 맡고 있다.

 

김용숙 기자 wsnews@daum.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