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부·국회(정책·법안·토론회)
미래통합당, 일본의 역사 왜곡 규탄
미래통합당 "독도는 역사적, 지리적, 국제법적으로 명백히 대한민국 영토"
기사입력: 2020/05/20 [11:27]   월드스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김용숙 기자

 

 미래통합당이 대한민국 고유 영토인 독도를 자기네 땅이라고 망언한 데 대해 강하게 비판했다.

 

황규환 미래통합당 부대변인은 5월 20일 논평에서 "어제(5월 19일) 밝혀진 일본의 정부 공식 문서 외교 청서에는 독도가 일본의 고유 영토이며 우리가 불법 점거를 하고 있다는 억지 주장이 고스란히 담겨 있었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두고도 ‘강제연행’, ‘성노예’란 사실적 표현을 부정하기도 했다. 안 그래도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당선자와 정의기억연대의 회계부정 의혹 등으로 상처받은 위안부 할머니들이다. 국민들도 시대적 정의감과 양심이라고 믿었던 시민단체의 비뚤어진 도덕성에 큰 충격에 빠져있는 상태다"라며 "이런 와중에 또 다시 반복되는 일본의 역사 왜곡 억지 주장은 분노를 넘어 참담한 심정까지 든다"라고 일본을 맹비판했다.

 

이어서 황 부대변인은 "그러고서 일본은 '한국은 일본에 중요한 이웃 나라'라는 표현을 했다"라면서 "‘중요하다’, ‘이웃 나라’라는 표현을 쓰려면 상대방에 대한 진정한 이해가 바탕이 되어야 한다. 잘못한 것은 바로 고치고 명확한 사실관계 위에서 진솔한 대화가 이루어질 때 비로소 그 뜻이 제대로 전달될 수 있는 표현들이다"라고 비판했다.

 

아울러 "지난 5월 13일 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 할머니는 '책임과는 별도로 직접 당사자인 한일 국민 간 건전한 교류 관계 구축을 위한 미래 역사를 준비하는 관점이 필요하다'고 말씀하셨다"라며 "일본의 이러한 역사 왜곡은 양국뿐 아니라 국민들 간의 반목을 부추길 뿐이며 지금의 한일관계는 물론이거니와 미래의 관계도 어둡게 할 뿐이다"라고 질책했다.

 

끝으로 황규환 부대변인은 "독도는 역사적, 지리적, 국제법적으로 명백히 대한민국 영토이다. 그리고 우리가 겪은 역사는 오롯이 피해 할머니들의 아픔과 한으로 증거가 되어 남아 있다"라며 일본에 "즉각 독도영유권 주장을 철회함과 동시에, 제대로 된 역사 인식 고취를 위한 행동에 나서라"라고 촉구했다.

 

김용숙 기자 wsnews@daum.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