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부·국회(정책·법안·토론회)
미래통합당 ‘부·울·경 초선 국회의원 모임’, 박성민 당선인 회장 추대
기사입력: 2020/05/20 [11:19]   월드스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김용숙 기자

 

▲ 박성민(울산중구) 당선인  © 월드스타

 제21대 국회 개원을 앞두고 5월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 한 식당에서 미래통합당 부산, 울산, 경남의 초선 당선인들이 모여 만찬회동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당선인들은 박성민(울산 중구·초선) 당선인을 회장으로 추대하고 결속을 다지는 등 시종일관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이어나갔다.

 

회장을 맡은 박성민 당선인은 울산광역시 중구청장(재선)을 역임하고 전국 시장·군수·구청장 협의회 회장으로 활동하는 등 다양한 활동으로 다져진 노하우를 바탕으로 모임을 끌어나갈 계획이다.

 

박성민 당선인은 “어려운 시기에 통합당 부·울·경 초선 모임의 회장을 맡게 되어 큰 책임감을 느낀다”라며 “부울경 초선의원들의 목소리를 하나로 모아 하나의 팀으로써 당론을 뒷받침하고 오직 국민을 위해 일하는 국회를 만들기 위해 맡은 역할을 다하겠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부·울·경 초선 국회의원 모임'은 "미래통합당 부산, 울산, 경남 지역의 당선인 32명 중 초선은 무려 16명으로 50% 비율에 달한다"라며 "그런 만큼 21대 국회의 ‘부·울·경 초선 국회의원 모임’이 저력을 보인다면 부산, 울산, 경남 지역의 현안 해결을 넘어 21대 국회에서도 큰 역할을 할 것"이라고 전했다.

 

김용숙 기자 wsnews@daum.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