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지자체(성명/논평)·교육
“경기도, 코로나19 대처 잘하고 있지만, 여전히 위기발생 가능성 남아있어”
기사입력: 2020/05/19 [14:37]   월드스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최인갑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경기도 대처평가  © 월드스타


 경기도민 86%가 경기도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처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하면서도, 91%는 여전히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위기발생 가능성을 우려하고 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도는 5월 16일 도민 1,000명을 대상으로 이태원 클럽발 집단감염 발생에 따른 코로나19 재확산에 관한 여론조사를 하고 5월 19일 결과를 발표했다.

 

▲ 본인·가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 가능성  © 월드스타


조사 결과 도민의 47%가 본인이나 가족이 코로나19에 감염될 가능성이 있다고 답했다. 이는 신천지 관련 대구 확진자가 폭증세였던 2월 말 조사결과보다 10%p 낮은 수치다.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 가능성 큰 장소  © 월드스타


도민들은 감염 가능성이 큰 곳으로 술집, 클럽 등 유흥업소(81%)와 노래방, PC방 등 오락시설(47%)을 가장 많이 꼽았다. 이어 목욕업소(20%), 교육시설(11%), 쇼핑시설(10%) 등이 뒤를 이었다(1+2순위 중복응답). 이태원 클럽발 집단감염에 대한 도민의 우려가 확인되는 결과다.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으로 인한 위기 발생 가능성  © 월드스타


이러한 우려를 반영하듯 도민 대다수(91%)는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인한 위기발생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 경기도 유흥시설 집합금지 행정명령 평가  © 월드스타


또한, 도민 압도적 다수(97%)는 경기도의 유흥시설 집합금지 행정명령에 대해서 ‘잘했다’고 평가했다. 이를 헌팅포차 등 유사 유흥업소, PC방, 게임방, 노래방 등까지 확대하는 것에도 높게 동의(85%)했다.

 

▲ 유흥업소·오락시설 방문 인식  © 월드스타

 

코로나19 상황에서 클럽, 주점 등 유흥업소나 노래방 등 오락시설을 방문하는 것에 대해서는 도민의 90%가 ‘집단감염 위험이 높은 장소이므로 잘못된 행동이라고 생각한다’고 응답했다. ‘건강에 이상 없다면 스트레스 해소를 위해 방문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는 응답은 9%에 그쳤다.

 

▲ 유흥업소·오락시설 방문 인식  © 월드스타


그러나 ‘방문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는 응답이 20대에서 17%로 다른 연령대에 비해 높게 나왔으며, 20대 남성만을 놓고 봤을 때 23%로 더 높았다.

 

▲ ‘생활 속 거리두기’ 전환 이후 방역수칙 준수 인식  © 월드스타


도민의 43%는 5월 6일 ‘생활 속 거리두기’ 전환 이후 사람들이 방역수칙을 ‘잘 지키지 않는다’고 인식했다. ‘잘 지킨다’는 56%였다. 유흥업소를 중심으로 코로나19 집단감염이 확산될 경우 다시 ‘사회적 거리두기’로 돌아가야 하냐는 물음에도 도민의 80%가 동의했다.

 

코로나19에 대한 경기도 대처에 대해서는 86%의 도민이 ‘잘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는 지난 4월 조사결과(89%)와 비슷한 수치이다.

 

▲ 경기지역화폐 차별사례 직·간접 경험  © 월드스타


한편 도는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차별 바가지’ 관련 조사도 진행했다.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수령 후, 경기지역화폐 사용 시 차별 사례를 직접 경험했거나 주변에서 들어본 적이 ‘있다’는 응답은 10%였다.

 

이들은 ▲동일 제품에 더 높은 가격 요구(43%) ▲부가세․수수료 명목 웃돈 요구(28%) 등의 차별사례를 ▲유통업(32%) ▲일반음식점(21%) ▲식품․음료(20%) 등의 업종에서 직·간접적으로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곽윤석 도 홍보기획관은 “최근 이태원 클럽발 코로나19 집단감염 사태가 방역망 속 통제 가능한 수준에 이르렀는데, 이는 경기도의 행정명령에 따른 결과로 판단된다”라며 “집단감염은 언제든지 다시 발생할 수 있으므로 유흥업소 등 감염 취약 시설 방문 자제와 ‘생활 속 거리두기’ 방역수칙을 철저히 이행해 주시기를 당부드린다”라고 말했다.

 

이번 조사는 경기도가 여론조사기관인 ㈜케이스탯리서치에 의뢰해 5월 16일 18세 이상 도민 1,000명을 대상으로 전화조사 방식으로 진행했으며 신뢰수준은 95%, 표본오차 ±3.1%p다.

 

최인갑 기자 wsnews@daum.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