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부·국회(정책·법안·토론회)
양육 의무 저버린 부모 상속 못받게...‘구하라법’ 입법 요청, 5번째 국민동의청원 성립
공개된 지 17일 만에 10만 명 달성, 오늘 법제사법위원회 회부
기사입력: 2020/04/03 [16:32]   월드스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김용숙 기자

 

  ‘자녀에 대한 양육 의무를 다하지 못한 부모는 자녀 사망으로 인한 재산적 이득을 취하지 못하도록 해달라’는 소위 ‘구하라법’ 입법을 요구하는 국민동의청원이 다섯 번째로 동의자 10만 명을 달성했다.

 

국회사무처는 "국회 전자청원 시스템인 「국민동의청원」에 등록된 <직계존속 또는 직계비속에 대한 부양의무를 현저히 해태한 경우도 상속결격사유로 추가하고 기여분 인정 요건을 완화하는 민법 개정에 관한 청원>이 4월 3일 오전 10시 50분 동의자 10만 명을 달성함에 따라 국회가 심사 절차에 착수할 다섯 번째 국민청원이 됐다"라고 밝혔다. 해당 청원이 100명의 찬성을 받아 3월 18일 대중에 공개된 지 17일 만이다.

 

청원은 △상속결격사유에 직계존속이나 직계비속에 대한 부양의무를 등한시한 자를 추가하고 △유산상속 시 공동상속인들간의 부양기여도 비교를 통해 실질적인 기여분이 반영되도록 민법을 개정해줄 것을 요청하는 내용이다.

 

문희상 국회의장은 10만 명의 동의를 얻은 '직계존속 또는 직계비속에 대한 부양의무를 현저히 해태한 경우도 상속결격사유로 추가하고 기여분 인정 요건을 완화하는 민법 개정에 관한 청원'을 4월 3일 오후 4시께 민법 소관 위원회인 법제사법위원회에 회부했다.

 

김용숙 기자 wsnews@daum.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