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문화·서적·연예/뷰티
JTBC ‘유랑마켓’ 눈호강 특집 박물관 방불케 하는 마크 테토의 한옥집 공개
‘유랑마켓’ 프로그램 사상 최초 전문감정사 등판…마크 테토, 가야시대 빗살무늬토기부터 최신 스마트 기기까지 남다른 소장품 공개
기사입력: 2020/04/03 [10:04]   월드스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수지 기자

 


 ‘스펙 끝판왕’ 마크 테토가 십수 세기를 넘나드는 남다른 소장품을 공개한다.
 
이번 주 JTBC ‘스타와 직거래-유랑마켓’(이하 ‘유랑마켓’)에서는 ‘비정상회담’의 미국 대표 브레인으로 널리 알려진 투자전문가 마크 테토가 의뢰인으로 출연한다.
 
마크 테토는 프린스턴 대학을 졸업하고 펜실베니아대학교 와튼스쿨 MBA를 마친 ‘엄친아’ 투자 전문가로 ‘비정상회담’ 등을 통해 얼굴을 알린 미국인이다. 한국 문화와 사랑에 빠져 한옥에 거주하는 것으로도 유명한 그가 유랑마켓의 여덟 번째 의뢰인으로 등장해 생애 첫 중고 직거래에 도전한다.
 
서울 종로구 북촌에 있는 그의 한옥집을 방문한 3MC는 고즈넉하고 아름다운 풍경에 시작부터 감탄을 금치 못했다. 특히 평소에 ‘뷰(view)마니아’라고 자칭하며 풍경을 중시한다는 서장훈은 한옥이 선사하는 운치에 반해 “앉아만 있어도 화보 같다”라며 마크 테토의 집에 푹 빠졌다.
 
고풍스러운 한옥에 한국의 고미술품과 소품들로 꾸며진 마크 테토의 싱글 하우스는 박물관에서 볼 수 있는 물건들이 대거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는 후문이다.
 
그는 5세기 가야시대 빗살무늬토기부터 삼국시대와 조선시대 물건까지 직접 수집한 소중한 유물들을 소개하며 한국에 대한 깊은 애정을 드러냈다. 이에 프로그램 사상 최초로 전문감정사가 출연해 그의 물건을 직접 살펴보는 희귀한 장면이 연출되기도. 이 외에도 그의 집에는 최신 스마트기기까지 가득해 판매요정 MC들은 물건을 고르는데 행복한 고민을 멈추지 못했다.
 
박물관 못지않게 세기를 넘나드는 물건과 운치 있는 마크 테토의 한옥집 곳곳을 감상할 수 있는 JTBC ‘유랑마켓’은 4월 5일 저녁 7시 40분 방송한다.

 

이수지 기자 wsnews@daum.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