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문화·서적·연예/뷰티
MBN ‘오지GO’ 코무바울루족 4인방, ‘번데기’ 컵째 흡입
기사입력: 2020/04/03 [13:17]   월드스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수지 기자

 


 ‘오지GO’ 코무바울루 원주민 4인방이 외국인에게는 난이도 최상으로 알려진 ‘번데기’를 거침없이 흡입해 윤택의 동공을 확장시켰다.

 

MBN 예능 ‘오지GO’(책임프로듀서 박효석, 연출 이승훈) 7회에서는 ‘오지고 3형제’ 김병만-윤택-김승수의 초대로 한국을 방문한 ‘코무바울루족 4인방’ 그래비스-더글라스-마이클-알드린의 광장시장 먹방 체험을 다뤘다.

 

앞서 이들은 한국에 도착한 첫날, 전 세계 중 유일하게 한국 사람들만 먹는다는 깻잎과 매운맛의 결정체인 청양고추를 폭풍 흡입해 놀라움을 안겼다. 4인방은 윤택의 설계로 다양한 한식 메뉴들이 즐비한 광장시장에 도착하자마자 빈대떡과 쥐포, 한과 등 전통적인 메뉴들에 거침없이 도전했다. 이에, 이를 기특하게 여긴 ‘시장 누님’은 요구르트를 서비스로 안긴다.

 

특히 이날 한 조를 이룬 그래비스와 더글라스는 시장을 돌아보던 중 망설임 없이 번데기를 구매해 번데기를 흡입하며 황홀함을 드러낸다. 특유의 진한 맛에 절로 콧노래를 부르며 급기야 컵째 들이키는 모습에 윤택은 “이걸 그냥 먹는다고?”라며 놀랍다는 반응을 보였다.

 

제작진은 “그래비스와 더글라스가 번데기를 흡입하며 코무바울루 ‘고향의 맛’을 찾아냈다. ‘맛있다’와 ‘베리 나이스’를 끊임없이 연발하며 정신없는 먹방을 선보였다”라며 “두 사람의 이색 음식 체험에 이어 공식 ‘한식 헌터’ 마이클과 알드린의 끝이 안 보이는 ‘시장표 음식’ 격파 현장이 방송 내내 시선을 강탈할 것”이라고 전했다.

 

‘오지GO’는 21세기 현대인 ‘오지고 3형제’ 김병만-윤택-김승수와 전통을 지키며 살아가는 오지 부족민의 만남으로 ‘오지고 마니아’들의 뜨거운 호응을 받고 있다. 방송 4월 6일 밤 11시 MBN.

 

이수지 기자 wsnews@daum.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