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농수축산·경제일반
최승재 소상공인연합회장 사퇴 선언
25일 소상공인연합회 정기총회에서 사퇴 의사 밝혀
기사입력: 2020/02/25 [15:47]   월드스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김용숙 기자

 


 최승재 소상공인연합회 회장은 2월 25일 오전 서울 동작구 소상공인연합회에서 열린 ‘소상공인연합회 제7차 정기총회’에서 전격적으로 사퇴 의사를 밝혔다.

 

최 회장은 “소상공인연합회는 소상공인의 염원을 하나로 모아 소상공인기본법 제정을 마침내 지난 1월 이뤄냈다”라며 “소상공인기본법으로 소상공인연합회를 비롯한 소상공인들의 새로운 활로가 열렸지만, 아직도 소상공인들이 가야 할 길은 멀기만 하다”라고 말했다.

 

최 회장은 “소상공인을 우선하는 정책환경을 위해서는 지금보다 더한 노력이 필요한 시점”이라며 “소상공인 운동의 새로운 전환을 위해 새로운 한 발자국을 내디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서 최 회장은 “모든 걸 걸고, 광야가 될지 모르는 새로운 길을 개척하기 위해 전진하겠다”며 “오늘 총회 이후 회장직을 사퇴한다”라고 밝혔다.

 

최 회장은 “임기 5년 동안, 소상공인연합회는 괄목한 만할 성장을 이루었다”라며 “수십 개의 회원단체가 화합하며 한목소리를 내고 특히 2018년 8·29 광화문 집회처럼 수만 명의 소상공인이 한자리에 모여 외친 것은 대한민국 역사에 길이 남을 것”이라고 밝혔다.

 

최승재 회장은 지난 2015년 초대 소상공인연합회장으로 당선했으며 2018년 재선에 성공, 애초 임기는 2021년 3월 말까지다.

 


소상공인연합회는 최승재 회장의 사퇴 이후 공식 입장문을 내고 “소상공인 운동의 새로운 활로 모색을 비롯한 일신상의 이유로 최승재 회장이 사퇴의사를 밝혔다”라며 “최승재 회장의 사퇴는 행정절차를 통해 처리될 예정이며 소상공인연합회는 김임용 수석부회장 권한대행 체제로 전환·운영될 것”이라고 밝혔다.

 

연합회는 “소상공인연합회 임직원 일동은 소상공인 법정경제단체로서의 본령을 잊지 않고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소상공인 위기 극복을 위해 적극 나서는 등 소상공인 권익보호와 위상 제고를 위해 흔들림 없이 업무에 매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열린 정기총회에서는 2019년도 결산 및 2020년도 예산안 및 사업계획안 등이 만장일치로 통과됐다.

 

김용숙 기자 wsnews@daum.net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