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문화·서적·연예/뷰티
MBN ‘모던 패밀리’ 소리꾼 조엘라, 14일 첫 등장
기사입력: 2020/02/12 [16:34]   월드스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수지 기자

▲ 조엘라 부부  © 월드스타


  ‘판소리 여신’ 조엘라가 신혼 4개월 차 리얼 일상을 처음으로 공개한다.

 

조엘라는 이번 주 MBN ‘모던 패밀리’ 50회에 처음 등장해 뮤지컬 배우 원성준과 신혼 생활을 가감 없이 보여준다.

 

‘MBN의 딸’로 주목받는 조엘라는 지난 1월 종영한 ‘보이스퀸’ 준우승자다. 당시 그는 결혼 직후 바로 경연장으로 달려온 ‘1일 차 새 신부’로 화제를 모았고, ‘판라드’(판소리+발라드)의 창시자로도 불리며 가창력을 인정받았다. 특히 아내를 응원하기 위해 관객석을 찾은 남편이 포착되어 부러움을 산 가운데 두 사람은 MBN 간판 예능인 ‘모던 패밀리’를 통해 또 한 번 시청자와 만난다. 

 

첫 방송에서 조엘라는 시원시원한 판소리 창법만큼이나 털털한 여장부 면모를 드러낸다. 반면 ‘3세 연하남’ 원성준은 공연으로 바쁜 아내를 위해 도시락을 싸주거나 옷가지를 챙겨주는 등 세심한 서포트로 특급 외조를 펼친다. 닮은 듯 다른 두 사람이지만, 부모의 도움 없이 신혼집을 마련하고 ‘짠내’ 폭발할 정도로 알뜰살뜰하게 사는 모습이 웃음과 공감을 선사할 것으로 보인다.

 

제작진은 “주부들의 꿈의 무대인 ‘보이스퀸’을 통해 전국민적 사랑을 받은 조엘라가 평범하지만, 사람 냄새나는 일상을 공개하면서 무대와는 차원이 다른 매력을 드러낼 것이니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라고 밝혔다.

 

특히 조엘라의 합류로 한층 풍성해진 ‘모던 패밀리’ 50회에서는 첫 회부터 지금까지 분량과 감동을 담당해온 ‘남해 마님’ 박원숙과 절친 김창숙의 완도 여행기 2탄과 ‘17세 연상연하’ 커플로 ‘이슈 메이킹’ 역할을 도맡아온 필립-미나 부부의 2세 고민 이야기 등을 펼치며 웃음과 감동을 줄 예정이다.

 

MBN ‘모던 패밀리’는 매주 금요일 밤 11시 방송한다.

 

이수지 기자 wsnews@daum.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