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부·국회·지자체(정책·법안·토론회)
김경진 의원 "성범죄 교원, 다시는 교단 못 오르도록 엄벌해야"
김경진 의원 "해마다 성범죄 교원 증가...솜방망이 처벌로 가해자 교단 복귀" "성범죄 가해 교원에 대한 퇴출 목소리 외면" "국공립·사립 구분 없이 교육부 징계 규칙에 따라야"
기사입력: 2019/11/14 [09:11]   월드스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김용숙 기자
▲ 김경진 국회의원   ©월드스타

 김경진 국회의원(광주 북구갑,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이 성범죄를 저지른 교원에 대한 처벌 강화 및 징계제도 개선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2018년 초 시작된 '미투(ME TOO)' 운동의 여파가 여전히 교육계를 휩쓸고 있다. 작년에만 60곳이 넘는 중·고등학교에서 미투 운동이 일었고 지금까지 성범죄 피해 사실이 폭로된 학교는 80여 곳에 달한다.

 

이에 김경진 의원은 "성범죄 교원에 대한 강력한 처벌을 촉구하는 학생들의 목소리에도 사실상 학교 내 상황은 크게 달라지지 않았다"라며 "성비위로 징계를 받는 교원의 수는 해마다 늘어나는데 이들에 대한 처벌은 솜방망이 수준에 머물러 있다"라고 지적했다.

 

실제 김경진 의원이 교육부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성비위로 처벌을 받은 유치원 및 초·중·고등학교 교원의 수는 최근 6년 사이 급속히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3년 55명이던 성범죄 가해 교원은 2018년 170명까지 늘어나며 약 310% 증가했다.

 

문제는, 이들에 대한 징계 처분이다. 성비위로 징계를 받은 전체 687명의 교원 중 파면이나 해임의 중징계를 받아 교단을 떠난 이들은 59%(403명)에 불과했다. 나머지 41%(283명)는 경징계 처분을 받아 아직도 교단에 남아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 최근 6년간 유치원 및 초·중·고등학교 교원 성비위 징계 현황(단위: 명)  © 김용숙 기자

 

대학가의 사정도 비슷하다. 김경진 의원이 교육부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6년~2019년 7월까지 전국 120여 개 대학에서 성비위로 징계를 받은 교수는 모두 121명이나 됐다.

 

2016년 16명에서 2018년 45명까지 280%가 넘게 늘어 대학가 역시 해마다 증가하는 추세이다.

 

▲ 최근 3년(2016년~2019년 7월)간 대학교수 성비위 징계 현황(단위: 명)  © 김용숙 기자


현행 '교육공무원 징계양정 등에 관한 규칙'에 따르면 성폭력 범죄는 중대한 사안으로 간주되어 가해 교원에 최소한 해임 조치를 취하도록 하고 있다. 성희롱 및 성매매도 그 정도와 고의성에 따라 파면 및 해임 처분을 내려야 한다.

 

▲ '교육공무원 징계양정 등에 관한 규칙' 징계기준표  © 김용숙 기자


그러나 이는 잘 지켜지지 않고 있다. 최근 3년간 성폭력으로 징계를 받은 교수 총 64명 가운데 34%(21명)는 경징계 처분을 받는 데 그쳐 여전히 교정을 거닐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성희롱 또한 총 48명 중 62%(30명)가 경징계 처분을 받았고, 성매매 교수에 대한 해임 및 파면 처분은 단 한 건도 없었다.

 

▲ 최근 3년(2016년~2019년 7월간 대학교수 성비위 징계 유형(단위: 명)  © 김용숙 기자


이에 대해 김경진 의원은 "국공립과 달리 사립학교의 경우, 학교의 장이 구성한 교내 징계위원회가 '자체 규정'에 따라 성비위 징계 처분을 내린다"라고 지적하며 "국공립·사립 구분 없이 모든 학교가 교육부의 징계양정 기준을 따르도록 제도 개선을 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이어서 김 의원은 "성범죄 전력이 있는 교원이 학교에 그대로 남아 있다는 것은 말도 안 되는 일"이라며 "이들이 다시는 교정에 발을 들이지 못하도록 보다 엄중한 처벌로 발본색원해야 한다"라고 역설했다.

 

김용숙 기자 wsnews@daum.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