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부·국회·지자체(정책·법안·토론회)
(성명) 윤준호 의원 "'유기견 사체 동물사료' 최종 책임은 원희룡 제주지사"(전문)
기사입력: 2019/10/20 [14:53]   월드스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김용숙 기자
▲ 윤준호 국회의원     © 김용숙 기자

 "원희룡 제주지사는 책임 떠넘기기 중단하고 공식 사과하라"
 
본 의원은 지난 18일 국정감사에서 제주도 직영 동물보호센터 유기견 사체가 동물사료로 제조됐다는 사실을 밝히고 농림축산식품부에 철저한 조사를 촉구한 바 있다.
 
바로 다음 날인 19일 제주도는 자체 조사를 진행하고 '유기견 사체를 분말로 만들어 사료가 아닌 비료 원료로 썼으며, 이는 비료관리법상 적법하다'는 취지의 보도를 냈다.
 
이후 6시간 만에 제주도는 입장을 번복하고 '유기견 사체를 사료 원료로 사용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정정 보도했다.
 
하지만 이 과정에서 제주도의 관리 책임은 온데간데없이 사라졌고 렌더링(사체 분쇄 후 고온·고압에서 태우는 작업) 업체의 책임만이 남았다.
 
제주도에 묻는다. 3,829마리의 유기견 사체가 동물 사료로 제조되는 동안, 이 사실을 전혀 몰랐는가? 본 의원실이 전화 통화만으로 확인할 수 있었던 그 사실을 확인하는데 6시간이나 넘게 걸렸다는 말인가? 사실 확인을 가로막는 조직적 은폐시도가 있었던 것은 아닌가?
 
본 의원실이 제주도에 최초로 렌더링 관련 자료를 요구한 건 지난 10월 8일이다. 해당 답변자료를 받은 게 10월 10일, 제주도 측에 렌더링 업체 번호를 확인하고 렌더링 업체를 통해 이들이 유기견 분말가루를 판매한 사료회사와 직접 통화한 게 10월 10~11일 사이에 벌어진 일이다.
 
제주도가 유기견 사체를 '전량 의료폐기물로 처리'하겠다고 결정한 것도 10월 10일이라면, 본 의원실이 자료 요구를 한 시점에서 이미 '불법성'을 인지하고 사체 처리방식을 부랴부랴 변경한 것으로 볼 수밖에 없다.
 
본 의원실이 렌더링 업체와의 계약서를 요구했을 때, 방역팀 과장은 먼저 전화를 걸어와 자신이 '이 부분에 대해 잘 안다, 저한테 물어보시라'고 이야기했고, '렌더링 업체들은 비료가 아닌 사료로 만들고 있고, 사료화는 불법이 아니다. 의원실에 건의 드린다. 비료로 만드는 게 현재 불법인데, 이건 자원 낭비다. 법 개정을 해서 비료화할 수 있게 해달라'고 건의하기까지 했다.
 
제주도에 다시 묻는다. 이래도 유기견 사체가 동물 사료로 제조됐다는 점을 몰랐다고 할 텐가? 유기견 사체 처리 과정을 가장 잘 알고 있다고 했던 방역팀 과장만 조사했어도 첫 번째 보도와 같은 내용은 나올 수가 없는 일이다. 두 번째 해명까지 6시간 동안 조직적인 은폐 시도가 있었던 것은 아닌가? 본 의원실이 농림축산식품부를 통해 '사료업체와 직접 통화했다'는 점을 전달하기 전까지, 일단 발뺌할 생각이었던 것 아닌가?
 
제주도가 렌더링 업체들과 계약을 맺은 게 올해 1월과 2월이다. 원희룡 제주지사의 도정 한복판에서 9개월 동안 이런 일이 벌어지고 있었다.
 
몰랐다면 '무능'이고, 알았다면 '은폐 시도'다. 제주도는 자기 관리 책임하에 처리했던 일들을 업체의 책임으로만 고스란히 떠넘기고 있다. 최종 책임은 누가 져야 온당한 것인가?
 
10월 10일 급작스러운 '의료폐기물 처리 전환' 결정, 10월 19일 첫 번째 해명보도가 나오기까지 은폐 시도, 두 번째 해명보도가 나왔을 때 드러난 무능함. 이 최종 책임자는 누구인가?
 
원희룡 제주지사에게 공식 사과를 촉구한다.
 
불법 동물사료로 인해 제주도민뿐만 아니라 전 국민이 분노하고 있다. 유기견 사체가 어느 회사의 어느 제품에 들어갔는지 현재로선 누구도 알지 못한다. 도정 실패가 제주 앞바다를 건너 육지에까지 일파만파로 퍼지고 있다.
 
원희룡 지사의 책임 아래 잔혹한 일들이 벌어졌고 제주도의 일부 관계자들은 알면서도 묵인하고 방관했다. 이 책임에서 결코 자유로울 수 없다.
 
원희룡 지사는 도민 앞에, 국민 앞에 사죄하는 모습으로 진정 책임자다운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 
 
2019년 10월 20일
국회의원 윤준호 (더불어민주당·부산 해운대을)

 

김용숙 기자 wsnews@daum.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