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부·국회·지자체(정책·법안·토론회)
손금주 의원 "후쿠시마 방사능폐기물 유실, 일본산 수산물 전면 수입금지 조치해야"
손금주 의원 "안전 확인될 때까지 일본산 수산물 전면 수입 금지해 국민 밥상 지켜야"
기사입력: 2019/10/17 [13:32]   월드스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김용숙 기자

 

▲ 손금주 국회의원  © 월드스타

 최근 일본을 휩쓸고 지나간 태풍 '하기비스'로 후쿠미사 방사능폐기물이 유실돼 방사능 오염 우려가 커진 가운데 손금주 의원이 일본산 수산물 전면 수입금지를 촉구하고 나섰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운영위원회·예산결산특별위원회 소속 손금주 국회의원(전남 나주·화순)은 10월 17일 국민 밥상·먹거리 안전을 지키기 위한 조치로 방사능 오염 여부 등 안전성이 확인될 때까지 일본산 수산물을 전면 수입금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일본 언론 보도에 따르면 태풍으로 인해 후쿠시마현에 보관됐던 폐기물 자루가 침수됐고 이 중 여러 개가 강 등으로 흘러갔으나,  정확한 유실 숫자조차 파악하지 못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현장 영상을 통해 내용물이 빠져나가 홀쭉해진 자루들까지 포착되고 있어 폐기물이 고스란히 강을 따라 바다로 흘렀을 가능성을 보인다.

 

한국무역협회 자료에 따르면 2015년부터 1억1,826만 달러였던 일본산 수산물 수입액은 2018년 1억 4,630만 달러에 달하는 등 매년 증가하는 추세이다.

 

이에 손금주 의원은 "최근 태풍 하기비스가 지나간 이후 후쿠시마 방사능폐기물이 유실되면서 국민의 우려가 더욱 커지는 상황"이라며 "국민 먹거리 안전을 지키고 건강권을 지키는 것이 최우선으로 해야 할 정부의 책임이다"라고 밝혔다.

 

이어서 손 의원은 "유실된 방사능폐기물을 모두 확보·수거하고, 해수 등의 방사능오염에 대한 정확한 결과가 나올 때까지 일본산 수산물 전체에 대한 수입을 금지하는 등 적극적인 조처를 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김용숙 기자 wsnews@daum.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