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부·국회·지자체(정책·법안·토론회)
경대수 의원 "군인은 안전한 국내산, 학생들은 불안한 수입산"
경 의원 "수협, 학교급식에만 수입산 수산물 납품…비중 매년 증가"
기사입력: 2019/10/09 [14:31]   월드스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김용숙 기자

 수협이 학교급식에 납품하는 수산물 중 수입산 비중이 매년 증가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경대수 국회의원(충북 증평·진천·음성)이 수협으로부터 받은 품목별 학교급식 납품현황에 따르면 2019년 7월 기준 수입수산물의 비중이 물량으로는 38%, 금액으로는 31.7%에 달했으며, 매년 증가하고 있다.

 

▲ 학교 급식 수산물 납품 현황(단위: 톤, 백만 원, %, 자료: 수산업협동조합중앙회)  © 김용숙 기자

 

반면, 군 급식에는 100% 국내산 수산물만 납품하고 있다.

 

▲ 군 급식 수산물 납품 현황(단위: 톤, 백만 원, 자료: 수산업협동조합중앙회)  © 김용숙 기자

 

군에 납품하는 수산물은 군·농협·수협이 대한민국 농·어업인의 소득증대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체결한 '군 급식품목 계획생산 및 조달에 관한 협정'에 의해 국내산만 납품 중이며, 정부가 100% 재정을 담당하고 있다.

 

반면, 학교에 납품하는 수산물은 이러한 규정이 없다. 물론, 정부 재정이 일부 투입되고는 있지만, 미미한 수준이며 학교 요청에 따라 수입수산물을 납품할 수밖에 없다는 것이 수협 측의 설명이다.

 

 이에 대해 경대수 의원은 "군인들은 안전한 국내산만 먹고, 학생들은 불안한 수입산을 먹어도 된다는 논리인지 의문"이라며 "후쿠시마 수산물 등 수입산 수산물들에 대한 국민의 불안감이 높은 상황에 수협이 납품 비중을 늘리는 것은 국민의 불안감을 더욱 증폭시키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이어서 경 의원은 "학교에도 국내산 수산물을 납품할 수 있는 규정을 마련하거나, 정부 재정의 적극적인 투입을 고민해봐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김용숙 기자 wsnews@daum.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