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복지·나눔·기부
생명보험재단, 출산환경 개선사업으로 아이 키우기 좋은 환경 조성에 앞장
기사입력: 2019/10/08 [09:19]   월드스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김대원 기자

▲ 생명보험재단 '저출산 해소' 지원사업 이미지  © 월드스타


 10월 10일은 ‘임산부의 날’이다. 임신과 출산에 대한 긍정적 인식을 통해 저출산을 극복하고 임산부를 배려, 보호하는 사회적 분위기 조성을 위해 2005년 ‘모자보건법’에 의해 제정된 날로, 풍요와 수확을 상징하는 10월과 임신기간인 10개월을 조합해 만들어졌다.

 

저출산이 사회적으로 심각한 문제로 인식되며 우리나라의 2018년 합계출산율은 0.98명으로 OECD국가 중 유일하게 출산율 0명대에 진입하며 출산율 꼴찌를 기록했다. 다자녀 가정의 수도 줄어들어 2018년 첫째아의 수는 17만6,900명으로 전년 대비 1만1,000명(5.9%) 감소했으며 둘째와 셋째 수는 각각 11만9,700명, 2만8,200명으로 전년 대비 1만4,100명(10.5%), 6,800명(19.4%) 감소했다.

 

이에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이사장 이종서, 이하 생명보험재단)은 출산환경 개선을 위한 다양한 지원사업을 펼치고 있다. △선천성 기형아 고위험군 판정을 받은 임산부에게 태아 건강검진비용을 지급하는 ‘태아건강검진사업’을 올해 처음 시작했으며, △취약계층 산모가 많고 환경적 제약으로 산후조리에 어려움을 겪는 농어촌 및 도서지역에 ‘산모돌봄센터’를 운영하고 △24개월 미만 영유아와 육아맘을 위한 ‘생명숲 Baby&Mom 힐링센터’를 운영하는 등 취약계층 산모들에게 건강한 육아 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해왔다.

 

생명보험재단은 ‘태아건강검진사업’을 올해 처음 실시하며 선천성 기형아 고위험군 판정을 받아 추가적인 선별검사 및 확진 검사가 필요한 저소득 초기 임산부들에게 산전 기형아 검사비를 지원하고 있다. 이 사업은 비용 부담이 큰 태아 건강검진 비용을 지원함으로써 태아의 건강상태 확인이 필요한 임산부들이 안정적으로 임신을 유지하고 건강하게 출산할 수 있도록 돕기 위해 마련했다. 심사를 통해 선정된 대상자에게는 1인 최대 100만 원 내에서 검사비가 실비로 지급된다. 2019년 8월 접수를 시작해 9월 말 기준 123명의 임산부를 지원했다.

 

또한, ‘산모돌봄센터’를 해남과 강진, 완도에서 운영하며 2018년 개소 이후 19년 8월까지 농어촌 및 도서지역에 거주하는 취약계층 산모 717명에게 신체회복 및 심리적 안정을 위한 산후조리 프로그램을 지원하고 있다. 산모돌봄센터에서는 ▲산후우울증 예방교육, 웃음치료 등 산모의 정서 안전을 위한 ‘산후우울증예방 프로그램’ ▲산후체조 등 산모의 건강을 위한 ‘신체회복 프로그램’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운영된다.

 

이 외에도 ‘생명숲 Baby&Mom 힐링센터’를 통해 24개월 미만 영유아 자녀를 둔 육아맘들에게 신체적, 정서적 안정을 취할 수 있는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과 커뮤니티 공간을 제공하고 있다.

 

서울 광진구, 경남 창원에 개소해 2019년 8월 기준 1,323명의 영유아 및 육아맘이 이용했으며 이곳에서는 ▲지역사회 안에서 또래를 만나고 장난감과 도서를 무료로 이용할 수 있는 ‘안전한 놀이 공간’을 제공하고 ▲출산 후 신체 변화 및 체력저하 문제를 해결하고 육아에 대한 경험과 정보를 나눔으로써 또래 엄마들과의 소통을 통해 양육스트레스를 해소할 수 있는 ‘육아 나눔 품앗이’ ▲영유아 전문 교육 프로그램을 통해 아기의 건강한 신체발달을 돕는 ‘영유아 신체발달 향상 프로그램’ ▲자녀 양육에 있어서 ‘가족친화적 문화조성을 위한 프로그램’ 등 다양한 프로그램과 소통 공간이 상시 운영된다.

 

생명보험재단 조경연 상임이사는 “’아이 하나를 키우는 데 마을 전체가 필요하다’는 말이 있듯이 출산과 육아는 개인의 문제가 아닌 사회 전체가 함께 책임져야 할 과제”라며 “사회 구성원 모두가 보다 편안한 마음으로 출산과 육아를 준비할 수 있는 날이 올 때까지 우리 재단에서도 저출산 극복을 위한 작은 노력을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대원 기자 wsnews@daum.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