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문화·서적·연예/스포츠
JTBC '뭉쳐야 찬다' 분당 최고 시청률 7.6%‘
기사입력: 2019/10/07 [09:57]   월드스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수지 기자

 

▲ JTBC '뭉쳐야 찬다' 방송 캡처  © 월드스타


 일요일 밤 9시로 시간대를 옮긴 '뭉쳐야 찬다'가 분당 최고 시청률 7.6%까지 오르며 '어쩌다FC 열풍'을 다시금 입증했다.
 
10월 6일 밤 9시 방송된 JTBC '뭉쳐야 찬다' 16회가 시청률 57%(이하 닐슨 코리아 수도권 유료가구 기준)를 기록했다. 이는 같은 날 방송된 비지상파 프로그램 중 1위에 해당한다. 2049 세대를 대상으로 한 타겟시청률도 2.7%로 드라마를 포함한 전 프로그램 중 비지상파 1위를 기록했다. 분당 최고 시청률은 7.6%까지 올랐다.
 
이날 방송에서는 어쩌다FC의 첫 용병, 김병현의 활약이 공개됐다. 그는 아시아인 최초 미국 메이저리그 양대 리그 우승반지를 보유한 야구 레전드. 같은 야구계 전설인 양준혁은 김병현의 등장에 긴장하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용병현'이 등장하자 어쩌다FC 멤버들의 모습도 180도 달라졌다. 안정환 감독이 앞으로 용병시스템을 통해 무한경쟁체제에 들어갈 것을 선언했기 때문. 특히 양준혁은 안정환이 "아무리 축구장이지만 야구 레전드가 두 명이면 실력 차가 비교될 수밖에 없다"라는 말에 경쟁심이 폭발해 '역대급' 활약을 펼쳤다. '아빠가 된 파이터' 김동현 역시 연속 세이브를 기록했다. '라스트 보이' 진종오는 나날이 눈부시게 발전하는 실력으로 안정환 감독의 인정을 받았다. 어쩌다FC는 공릉축구회와의 대결에서 0:4로 패했지만, 안 감독에게 "경기 내용이 이전과 전혀 달랐다"라며 "1승이 머지않았다"라는 평을 받았다.
 
한편, 용병 김병현의 입단 여부는 안정환 감독이 차후 발표하겠다고 밝혀 궁금증을 자아낸 가운데 10월 13일 방송에서는 '국보급' 허벅지를 가진 새 용병이 등장할 것으로 예고되어 궁금증을 높였다.
 
JTBC '뭉쳐야 찬다'는 매주 일요일 밤 9시 방송한다.

 

이수지 기자 wsnews@daum.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