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일반(성명/논평/피켓)·교육
사회적 참사 재발 방지 외치는 이한빛 PD 3주기 추모제 '다시는' 10월 25일 개최
10월 25일 오후 7시 30분 상암 DMC 에스플렉스센터 다목적홀에서 한빛미디어노동인권센터와 '산재피해가족네트워크 다시는'이 함께 3주기 추모제 개최
기사입력: 2019/10/05 [19:44]   월드스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김용숙 기자

 한빛미디어노동인권센터는 10월 25일 오후 7시 30분 상암 DMC 에스플렉스센터 다목적홀(서울시 마포구 매봉산로 31, tbs 교통방송 건물 지하 1층)에서 '이한빛 PD 3주기 추모제 <다시는>'을 개최한다.

 

▲ 사회적 참사 재발 방지 외치는 이한빛 PD 3주기 추모제 '다시는' 10월 25일 개최  © 월드스타


공동 주최 단위는 2019년 상반기에 결성한 '산재피해가족네트워크 다시는'과 전국언론노동조합, 희망연대노조 방송스태프지부, 청년유니온이다.

 

2016년 10월 26일, 그 해 CJ ENM의 신입사원으로 입사해 tvN '혼술남녀'의 조연출로 활동하던 이한빛 PD는 유서를 남기고 세상을 떠났다. 유서에는 억압적인 방송 노동 환경의 실태에 대한 지적과 비정규직 방송 노동자들이 아무런 권리도 보호받지 못한 채 희생당하는 문제가 조목조목 담겨 있었다. 처음에는 이한빛 PD의 죽음에 대한 책임을 회피하던 CJ ENM은 수많은 시민과 시민사회운동단체의 강력한 움직임 끝에 2017년 6월 공개적으로 유가족들 앞에서 이한빛 PD의 죽음에 대한 책임을 인정하고 사과했다. 또한, 방송노동환경 개선과 재발방지대책 수립을 약속했다.

 

이후 이한빛 PD의 기일에 맞추어 2017년부터 이한빛 PD 추모제가 매년 개최되고 있다. 2018년부터는 이한빛 PD의 뜻을 잇기 위해 설립된 한빛미디어노동인권센터가 추모제를 주최한다.

 

슬로건은 '다시는'이다. 산재피해가족네트워크 다시는의 출범을 기념하고 '다시는' 사회 참사로 인한 희생자가 발생하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에서다.

 

특히 이번 2019년 3주기 추모제에서는 종전보다 의제를 더욱 확장했다. 이한빛 PD를 비롯해 사회적 참사로 안타깝게 희생당한 청년들을 기억하는 자리로 추모제를 기획한 것이다. 이를 위해 한빛미디어노동인권센터는 삼성전자 반도체공장에서 일하다 백혈병으로 세상을 떠난 산재 피해자 故 황유미, 열악한 환경 속에서 설비를 정비하다 목숨을 잃은 한국서부발전 태안화력의 故 김용균 등 산재, 사회적 참사로 가족을 희생당한 이들이 모인 '산재피해가족네트워크 다시는'과 함께 2019년 3주기 추모제를 공동 주최하기로 했다.

 

이날 추모제에는 1980년대 '노래를 찾는 사람들', 노래패 '새벽' 등에서 활동했던 전설적인 민중가수 윤선애와 함께 지금도 사랑받는 민중 록 '청계천 8가' '천지인' 출신의 '엄보컬과 김선수', 세월호 유가족들이 모여 결성한 '세월호 합창단', 퀴어댄스단 '큐캔디'의 공연이 준비되어 있다. 이와 함께 사회 참사 재발 방지와 방송노동환경의 개선을 요구하는 다양한 발언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한편 방송노동환경 개선과 함께 사회적 참사의 재발 방지를 요구하는 이한빛 PD 3주기 추모제 '다시는'에 대해 시민들의 반응이 심상피 않다. 지난 10월 1일 카카오 같이가치를 통해 개설된 추모제 후원모금에 (https://together.kakao.com/fundraisings/69918) 2019년 10월 4일 오전 10시 현재 총 959명의 시민이 1,036,600원(직접 기부금 947,000원, 참여 기부금 89,600원)의 금액을 후원했다. 모금 목표액 300만 원의 3분의 1인 100만 원가량이 일주일도 안 되어 모인 것이다. 이러한 후원 열기는 지속해서 발생하는 사회 참사의 근본 해결을 요구하는 동시에 한빛미디어노동인권센터와 산재피해가족네트워크 '다시는'의 활동을 지지하는 시민들이 매우 많다는 사실을 입증한다.

 

행사 개요

명칭 : 이한빛 PD 3주기 추모제 <다시는>


일시 : 2019년 10월 25일(금) 저녁 7시 30분


장소 : 상암 에스플렉스센터 다목적홀 (서울시 마포구 매봉산로 31, tbs 교통방송 건물 지하1층)


주최 : 한빛미디어노동인권센터, 산재피해가족네트워크 ‘다시는’, 전국언론노동조합, 희망연대노동조합 방송스태프지부, 청년유니온

 

산재피해가족네트워크 '다시는'에 함께하는 분들
◇삼성전자 반도체 백혈병 고 황유미님의 아버지 황상기님과 어머니 박상옥님
◇삼성전자 LCD 뇌종양 피해자 한혜경님과 어머니 김시녀님
◇제주 고교 현장실습생 고 이민호님의 아버지 이상영님과 어머니 박정숙님
◇군포 현장실습생 고 김동균님 아버지 김용만님
◇CJ 진천 고교 현장실습생 고 김동준님 어머니 강석경님
◇LG유플러스 고객센터 전주 고교 현장실습생 고 홍수연님 아버지 홍순성님
◇LG유플러스 고객센터(LB휴넷) 고 이문수님 아버지 이종민님
◇tvN 고 이한빛 PD 아버지 이용관님과 동생 이한솔님
◇태안화력 비정규직청년노동자 고 김용균님 어머니
◇최근 함께하게 되신 수원 건설노동자 고 김태규님의 누나 김도현님과 어머니 신현숙님

 

 

 

 

 

 

 
 

 

 
 
 
 
 
 

 

 


김용숙 기자 wsnews@daum.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