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농수축산·경제일반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 추석성수식품 839건 안전성 검사…부적합 9건 적발
기사입력: 2019/09/08 [09:02]   월드스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김이준 기자

▲ 추석성수식품 및 경매 전 농산물 부적합 현황 : 9건, 126.4kg 압류폐기  © 월드스타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은 추석 연휴를 앞두고 8월 12일~9월 4일까지 추석선물용 제수용식품 및 농수산물 839건을 대상으로 중금속, 잔류농약, 식중독, 방사능 등 '위해우려 항목'에 대한 안전성 검사 결과 총 9건이 부적합한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부적합 항목은 잔류농약 기준치 초과 7건, 대장균 부적합 1건, 총산 기준치 미만 식초 1건 등이다.

잔류농약 기준치 초과 품목은 열무 1건, 엇갈이 배추 2건, 파 1건, 참나물 1건, 셀러리 1건, 상추 1건 등으로 특히 상추에서는 제초제 성분인 '메타벤즈티아주론'이 기준치 0.01mg/kg의 9배인 0.09 mg/kg 검출됐다.

이와 함께 즉석섭취식품인 생깻잎무침에서는 대장균이 기준치를 초과한 것으로 조사됐고 수제사과식초는 '총산함량기준' 미달로 부적합 판정을 받았다.

이에 보건환경연구원은 해당 품목들을 '부적합식품긴급통보시스템'에 등록하고 관련기관에 통보해 행정조치가 이뤄지도록 하는 한편 부적합으로 확인된 농산물 등을 전량(126.4kg) 압류, 폐기 조치했다.

윤미혜 보건환경연구원장은 "민족 최대명절인 추석을 맞은 도민들의 식탁에 부적합 식품이 오르는 것을 막고자 이번 검사를 하게 됐다"라며 "연휴기간 비상근무 및 24시간 비상연락체계 유지를 통해 식품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만전을 기하겠다"라고 말했다.

김이준 기자 wsnews@daum.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