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부·국회·지자체(정책·법안·토론회)
이석현 의원 "탈북민 적응·지원 프로그램 다양화하고 유연하게 접근해야"
기사입력: 2019/09/14 [01:12]   월드스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김용숙 기자

 목숨을 걸고 값진 자유를 찾아 한국(남한)으로 넘어 온 탈북민들이 안정적으로 한국에서 생활(정착)하게 하기 위해서는 △탈북민의 한국 적응·지원 프로그램을 다양화하고 △유연하게 접근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왔다.

▲ 이석현 국회의원 © 월드스타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이석현 국회의원(경기 안양시 동안구갑)이 통일부로부터 받은 '연도별 탈북자 수 현황'에 따르면 2018년 탈북민 수는 1,137명으로, 2015년 1,275명에 비해 10.8% 줄어들었다.  

연도별로는 2015년(1,275명) 이후 2016년 1,418명으로 증가했으나, 2017년 다시 급감했다.

나이별로는 20~40대 이상 탈북민은 압도적으로 많았지만, 4년 사이 해마다 감소했다. 특히 20대 탈북민은 탈북민 수 자체가 증가한 2016년 이후를 보면 연이어 약 20%, 약 11%씩 감소했으며, 30~40대 탈북민 수도 눈에 띄게 감소했다. 반면, 50대 이상 중년·고령층 탈북민은 오히려 증가했다. 4년 사이 50대 탈북민은 약 27% 늘었고, 60대 이상 탈북민은 3% 늘었다.

그렇다면 왜? 나이별 탈북민 비율이 이러한 변화를 보이는 것일까? 안타깝게도 이에 관한 정확한 분석은 아직 나오지 않았다. 다만, 일각에서는 탈북민 수 자체가 감소한 원인으로 △김정은 정권 출범 후 국방경비대 경비 강화 △중국 측의 철저한 감독 △입국 후 한국 생활 부적응에 대한 문제가 북한에 전해져 탈북 인원이 줄어든 것 아니냐는 언급이 있다.

이와 관련, 이석현 의원은 "(젊은 층의 탈북민에 비해) 중년 및 고령층 탈북민 수가 증가하는 것에 대한 원인을 제대로 파악하고 분석해야 한다"라며 "특히 탈북민 동향에 따라 탈북민 적응 및 지원 프로그램을 다양화하고 유연하게 접근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탈북민 단체는 최근 정부에 △위기 탈북민 긴급 콜센터 운영 △주월탁아소 개설 △통일부 탈북민 협의 기구 공식 가동 △탈북민 여성가족 케어센터 운영 등 고 한성옥 씨 모자 아사 사건 재발 방지를 위한 전반적인 탈북민 정책이 시급하다고 호소했다.

하나밖에 없는 목숨을 담보로 자유 대한의 품에 안긴 탈북민들을 위한 정부의 순결한 노력이 절실한 가운데, 지난 대선을 떠올리자면 당시 문재인 대통령 후보는 1천 명을 훌쩍 넘는 탈북민 지지자에게 <대통령으로 당선하면 제대로 된 탈북민 정책을 마련할 것>이라는 약속을 자신의 30년 지기를 통해 전달한 바 있다.

▲ 대한민국 특전사 출신 문재인 대통령     © 월드스타 DB


문재인 대통령은 현재 매우 높은 지지율로 많은 민중의 절대적 사랑과 존경을 받는 자유민주주의 대한민국 대통령이다. 발행인 주

김용숙 기자 wsnews@daum.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