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복지·나눔·기부
태풍 '링링' 피해농가 자원봉사 손길 이어져
추석 앞두고 천안, 예산 등 낙과 줍기에 구슬땀
기사입력: 2019/09/11 [17:13]   월드스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김대원 기자

 

 
 태풍 '링링'의 여파로 피해를 본 도내 과수농가를 돕기 위한 자원봉사자들의 손길이 전국에서 이어지며 민족 최대명절인 한가위에 훈훈함을 더했다. 

9월 10일 사랑실은교통봉사단 30명이 예산군 오가면의 과수 피해 농가를 찾아 낙과 정리 봉사활동을 펼친 데 이어 명절 연휴를 하루 앞둔 9월 11일에는 지난 4월 산불 피해를 본 강릉시의 자원봉사자 30명이 도내 태풍 피해 농가를 찾아 낙과 정리 봉사활동에 나선 것.

김선정 강릉시자원봉사센터장은 "지난봄 산불로 망연자실했던 강원지역을 찾아 복구의 희망을 전해주신 충남의 온정을 잊지 않는다"라며 "지난 도움에 보답하고자 작은 손길을 보태게 됐다"라고 전했다.

박성순 충남자원봉사센터장은 "과수 피해 농민들의 아픔을 위로하기 위해 한걸음에 달려와 주신 자원봉사자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하며 봉사자들의 미소와 땀방울을 보며 사회를 지탱하는 큰 힘을 보았다"라고 밝혔다.  

충청남도자원봉사센터는 태풍 '링링'이 북상한 9월 7일~현재까지 '자원봉사종합상황실'을 운영, 재난 대응자원봉사 지원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9월 11일까지 태풍 '링링' 피해복구 자원봉사 활동에 참여한 봉사자수는 1,590명으로 집계됐다.

김대원 기자 wsnews@daum.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