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부·국회·지자체(정책·법안·토론회)
韓 공군작전사령관·美 7공군사령관, 강릉기지에서 F-5 지휘비행 "We go together!"
양국 공군의 우정과 굳건한 한미동맹 확인하며 성공적인 작전 수행 다짐
기사입력: 2019/09/05 [15:21]   월드스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김용숙 기자

 

▲ 황성진 공군작전사령관(오른쪽)과 케네스 윌스바흐(왼쪽)(Kenneth S. Wilsbach) 美 7공군사령관이 9월 5일 공군 강릉기지에서 지휘비행을 앞두고 F-5전투기에 탑승해 기념사진을 찍었다.     © 월드스타


 황성진 공군작전사령관과 케네스 윌스바흐(Kenneth S. Wilsbach) 美 7공군사령관은 9월 5일 공군 강릉기지를 방문해 지휘비행을 실시했다.

韓·美 공군사령관의 지휘비행은 양국 공군의 우정과 굳건한 한미동맹을 확인하고 성공적인 연합공중작전 수행을 다짐한다는 취지에서 마련했다. 특히 올해 대한민국 공군 창군 70주년을 맞아 6·25전쟁 당시 최초 전투비행부대가 전개해 '대한민국 공군 단독 출격', '승호리 철교 폭파작전' 등 역사적인 작전을 성공적으로 수행한 강릉기지에서 실시했다.

강릉기지를 방문한 두 사령관은 함께 임무를 수행할 조종사들과 브리핑에 참여한 후 F-5전투기에 탑승해 지휘비행에 들어갔다. 이후 비행대대 대기실을 방문해 영공방위 임무 수행에 매진하는 조종사들을 격려했다.

▲ 황성진 공군작전사령관(오른쪽)과 케네스 윌스바흐(왼쪽)(Kenneth S. Wilsbach) 美 7공군사령관이 9월 5일 공군 강릉기지에서 지휘비행을 실시하기 전 손을 맞잡고 기념촬영을 했다.     © 월드스타


황성진 공군작전사령관은 "급변하는 한반도 안보 환경 속에서도 한·미 공군은 대한민국 영공방위를 위해 최상의 연합방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라며 "앞으로도 굳건한 한·미 동맹 아래 성공적으로 연합공중작전을 수행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케네스 윌스바흐 美 7공군사령관은 "대한민국 공군 창군 70주년을 맞아 강릉기지를 방문하게 된 것을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라며 "우리가 연합작전을 지속 수행하는 한, 서로에 대한 신뢰와 작전 성공에 대한 확신, 그리고 우수한 작전수행능력을 기반으로 한미동맹은 굳건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용숙 기자 wsnews@daum.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