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일반(성명/논평/피켓)·교육
공공개혁시민연합, 전라남도 등 상대로 손해배상 청구
기사입력: 2019/09/04 [22:53]   월드스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김용숙 기자

2019년 8월 8일 국가인권위원회(위원장 최영애)는 전라남도 화순군체육회 소속 생활체육지도자 J씨가 제기한 '내부 비리 신고자 개인정보 유출에 따른 인권침해' 사건에 대해 전라남도 도지사, 화순군수, 대한체육회장, 전라남도 체육회장, 화순군체육회장 등을 상대로 부패·공익신고자의 개인정보가 유출되지 않도록 시스템을 개선하거나 재발 방지 대책을 마련할 것을 권고했다.

이와 관련, 공공개혁시민연합(공동대표 하종강, 김재용, 박사영, 이하 '공공연합')은 이번 개인정보 유출로 인해 부패·공익신고자의 신원이 노출되어 소속 체육회로부터 부당정직처분을 받은 이후 지난해 연말로 재계약이 취소되면서 부당해고에 이르는 등 부패·공익신고자가 심대한 피해를 겪고 있어 전라남도 도지사 등을 상대로 손해배상 및 위자료 청구소송을 추석 이전에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현재 J씨는 민사소송 제소를 위해 광주광역시 소재 법률사무소 변호사를 선임했으며 소장 작성에 들어간 상태다.

한편 J씨가 중앙노동위원회에 진정한 부당해고 구제 재심신청에서 중앙노동위원장은 8월 27일 조정을 권고했으나, 화순군체육회가 이를 거부하자 최종적으로 중앙노동위원회는 지방노동위원회의 결정을 유지해 부당해고로 볼 수 없다고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공공연합은 중앙노동위원회의 결정문이 도착하는 즉시 재심청구, 행정법원에서 다툴 예정이다.

아울러 공공연합은 J씨가 지난해 연말로 재계약이 종료되면서 국민권익위원회에도 신분보장조치등요구서를 제출하기로 했다.

'부패방지 및 국민권익위원회의 설치와 운영에 관한 법률'에 따르면 신고자가 신고를 한 이유로 신분상 불이익이나 근무조건상의 차별을 당했거나, 당할 것으로 예상되는 때에는 해당 불이익처분의 원상회복, 전직, 징계의 보류 등 신분보장조치와 그 밖에 필요한 조치를 요구할 수 있다고 규정되어 있다.

김용숙 기자 wsnews@daum.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