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부·국회·지자체(정책·법안·토론회)
윤준호 의원, 해양쓰레기 문제 해결 위한 연속정책투어 개최
국립수산과학원 방문, 해양쓰레기 및 해파리등의 처리 정책 간담회 열어
기사입력: 2019/08/06 [18:02]   월드스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김용숙 기자

 


 최근 해양쓰레기 및 미세플라스틱 문제가 심각한 해양환경문제로 부각한 가운데 윤준호 국회의원이 현실적인 문제점과 현안을 파악하기 위해 연속정책투어를 개최한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윤준호 국회의원(해운대을)은 해양쓰레기 해결을 위한 정책투어 첫 발걸음으로 부산 기장군의회 황운철 의장과 함께 8월 6일 국립수산과학원을 방문해 관계자들로부터 업무보고를 받고 해파리, 해양 쓰레기 등 최근 어업인들이 골머리를 앓는 현안 토의를 진행했다.
 
앞서 국립수산과학원은 8월 5일 기장군을 포함해 동해 남부 일대에 해파리 주의보를 발령한 바 있다.
 


윤준호 국회의원의 국립수산과학원 방문은 그동안 해파리, 해양 쓰레기 등으로 인해 기장군 자망 어업인의 피해가 커짐에 따라 이를 해소시키기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마련됐다.

 

윤 의원은 이 자리에서 "해파리 예찰 강화를 통해 조기에 특보를 발령해야 하고 바다 밑 해파리를 탐색·퇴치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해야 한다"라고 연구개발의 중요성을 강조한 뒤 "지역주민의 피해가 최소화되도록 노력해주길 바란다"라고 당부했다. 이어 "해양쓰레기에 대해서도 처리 장소가 없어 문제가 되는데 이를 재활용하는 기술개발도 필요하므로 국립수산과학원이 적극적으로 관심을 가져주기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윤 의원은 국립수산과학원 현장 간담회에 이어 해양쓰레기 문제 해결을 정책토론회를 준비 중이다. 8월 8일 윤준호 국회의원실 주최로 '해양쓰레기의 효율적 관리를 위한 정책토론회'를 부산 해양과학기술원(KIOST)에서 개최하는 것. 토론회에는 해양수산부, 부산시, 한국해양과학기술원과 한국해양수산개발원, 해양환경공단 등 국내 해양환경 전문가들이 참석해 해양쓰레기 처리에 관한 집중 토론을 이어간다.

 
윤준호 국회의원은 "최근 심각한 환경문제로 대두한 해양쓰레기의 발생실태를 짚어보고 관리와 재활용을 위한 실질적 정책 대안을 논의가 이루어지길 기대한다"라며 "토론회를 통해 나온 전문가들의 의견을 적극 반영해서 다가오는 국정감사 때 정책이 반영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김용숙 기자 wsnews@daum.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