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부·국회·지자체(정책·법안·토론회)
경기도 '공정한 건설문화 조성'을 위한 신기술·특허공법 공개 선정
기사입력: 2019/06/25 [11:59] 월드스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김이준 기자

 경기도가 '7호선 연장선(도봉산~옥정) 광역철도 건설공사 실시설계'에 대한 '신기술·특허 오픈(OPEN) 창구' 접수를 6월 14일 마감한 결과, 총 29개 업체가 참여 의사를 밝히는 등 높은 관심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경기도는 6월 27일 오전 10시~오후 5시까지 '7호선 연장선(도봉산~옥정) 광역철도 건설공사 실시설계'에 참여를 희망하는 신기술·특허공법 보유 업체들에 공개 브리핑 기회를 제공한다. 공개 브리핑은 신기술·특허 보유 중소기업의 도 발주 철도공사 참여기회를 확대함은 물론, 신기술·특허 공법 선정 시 더욱 공정한 환경에서 경쟁이 이뤄지도록 하는 데 목적이 있다.

 

앞서 도는 6월 14일까지 ‘신기술·특허 오픈(OPEN) 창구’를 통해 참여기업을 모집했다. 그 결과 29개 업체에서 42개 공법을 제안했으며 이중 본 과업에 적용 가능한 27개 업체, 31개 공법을 선정해 브리핑 기회를 부여한다.

 

도는 이번 공개 브리핑을 토대로 7월 중 공법선정 심의절차를 거쳐 도봉산~옥정 광역철도 건설공사에 최적의 공법을 선정할 계획이다. 특히 공법선정 심의 시, 외부 전문가를 평가위원으로 선정해 공정성을 확보하고, 철도건설에 적합한 평가기준(안전성, 현장성, 경제성 등)을 '경기도 철도건설 기술자문위원회'의 자문을 거쳐 확정함으로써 전문성을 높일 방침이다. 도 관계자는 이와 관련해 "이는 민선7기 경기도가 2019년 5월 발표한 '공정한 건설환경 조성을 위한 제도 개선방안'의 일환으로, 철도분야 관급공사에 필요한 신기술·특허공법 반영 시 특혜시비를 철폐하고 공정한 환경에서 선정되도록 하기 위함"이라고 설명했다

 

이운주 경기도 철도건설과장은 "이번 공개 브리핑을 통해 중소기업들의 우수 신기술·특허공법을 두루 확인할 수 있었다"라며 "이처럼 우수한 신기술·특허공법을 공정하고 투명한 과정을 거쳐 선정함으로써 안전하고 품질이 우수한 철도공사가 이뤄지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도봉산~옥정 광역철도 건설공사는 7호선 도봉산역에서 양주 옥정신도시를 잇는 15.3km 철도를 신설하는 사업으로, 오는 2024년 준공을 목표로 공사를 추진할 예정이다.

 

김이준 기자 wsnews@daum.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