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부·국회·지자체(정책·법안·토론회)
박완수 의원 "북면주민 학습권 침해 심각...'북면1고 신설' 등 더 이상 미뤄선 안 돼"
기사입력: 2019/06/17 [09:32]   월드스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김용숙 기자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박완수 국회의원(경남 창원 의창구)이 교육부와 경남도교육청에 "북면지역 주민들의 학습권 보호를 위해 북면1고(가칭) 신설, 사립고교 신설, 인접 타고교 확장이전 등 실효성 있는 대안 마련이 절실하다"라고 강조했다.

 

창원 북면·감계 무동지구는 4월 현재 15,669세대 42,272명이 입주해있으며, 앞으로 감계 유니시티 1,000세대, 무동 로얄듀크 1,012세대 등 총 18,000세대가 입주 예정인 대단위 도시개발사업단지이다. 이 지역은 농촌지역인데도 불구하고 현재에도 832명에 달하는 고등학생 수요가 있고 학생 수는 지속해서 유입 중이다.

 

이중 북면의 경우에는 지리적 여건상 (구)창원 지역과 매우 먼 거리에 떨어져 있고 지역 내 고등학교가 없어 학생들의 평균 통학거리는 20km, 통학시간은 60분 이상 소요되는 등 대중교통 노선이 불편하고 학습여건이 극히 열악하다. 이에 이 지역에 사는 거주자들로부터 민원이 계속해서 이어지고 있다.

 

이에 경남도교육청은 북면지역에 2018년 5월부터 마산가포고를 31개 학급수 규모, 2022년 개교를 목표로 대체 이전 설립하기로 했지만, 지역주민과 동창회의 반발로 2018년 11월 이전 철회하고 2019년 1월 (가칭) 북면1고 신설로 전환 추진했다. 이후 북면1고는 2019년 2월 경남교육청의 자체투자심사와 교육부의 중앙투자심사(4월 19일)까지 마쳤으나, 결국 '학교 신설 수요가 적고, 창원시에 학교수가 많다'는 이유로 '부적격' 판정을 받았다.

 

이에 북면지역민들은 도농 복합지역으로 18,000세대가 입주할 신도시이며, 창원도심과 동떨어져 있는 지리적 특성, 마산과 진해와 달리 북면과 동읍지역은 고교수가 전무하다는 등 지역적 특수성을 무시한 '전형적인 탁상행정의 결과'라고 크게 반발하고 있다.

 

박완수 의원은 "북면지역의 지역적 특수성을 무시하고 단순하게 농촌지역이기 때문에, 또는 특정지역에 학교수가 많다는 이유로 정작 학교가 필요한 지역을 '나몰라라' 한다면 이는 주민 학습권에 명백한 침해이며 학교를 학생 수요에 맞게 배분해야 하는 교육부의 책무를 방기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박 의원은 "경남도교육청은 우리 북면주민분들의 학습권 보장을 위해 북면1고 재신청, 사립고교 신설, 인접 타고교 확장이전 등 가능한 모든 대안을 검토해서 실효성 있는 대안을 조속히 마련하고 북면지역의 숙원인 고교신설을 위해 책임 있는 자세로 임할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김용숙 기자 wsnews@daum.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