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복지·나눔·기부
재단법인피플·피플앤컴·다솜고등학교, 다문화가정 청소년 후원
기사입력: 2019/06/13 [16:53]   월드스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김대원 기자

 

 재단법인피플은 피플앤컴, 다솜고등학교와 함께 6월 13일 오전 11시 충북 제천 다솜고에서 '전국 다문화가정 중도입국 청소년 한국어 말하기 대회' 협약식을 개최했다.

 

피플앤컴(대표 이달성)은 다문화 결혼이민 여성의 고용을 통해 한국 정착을 돕고 있는 사회적기업으로, 다문화 청소년 특성 학교인 한국폴리텍 다솜고등학교(교장 유기옥)에 1,000만 원을 기부하며 다문화 청소년들의 한국 정착을 응원했다. 아울러 이날 업무협약 체결을 통해 상호 협력을 모색하기로 했다.

 

2013년 설립한 중고 컴퓨터 재활용 전문 사회적기업인 피플앤컴은 전 직원은 7명 중 4명이 다문화 결혼이민 여성으로, 한국인과 결혼한 다문화 여성들의 가정생활 안정과 한국 사회 정착을 돕기 위해 다문화 결혼이민 여성을 채용했다. 또한, 7년간 사회 취약계층에게 4,000여대의 컴퓨터를 기증했으며 2017년 '제5회 대한민국 사랑받는기업 정부포상'에서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상을 받았다.

 

다솜고는 다문화 청소년을 위한 기숙형 기술고등학교로 한국에서 태어났거나 부모(주로 엄마)의 재혼으로 중간에 입국한 다문화 학생들에게 수업료와 기숙사비 전액을 국비로 지원하면서 기술 취득 및 기업 취업을 돕는 한국폴리텍 특성화 대안학교이다.

 

피플앤컴 이달성 대표는 "한국인과 재혼한 이민여성의 자녀 중에서 중도 입국한 다문화 청소년들은 언어 문제 때문에 정착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라며 "피플앤컴 설립자가 작년에 다솜고 청소년들을 위한 한국어 말하기 대회를 후원하면서 이들 청소년들이 한국어 습득에 크게 도움이된 것을 보고 이를 '전국 다문화가정 중도입국 청소년 한국어 말하기 대회'로 확대하기 위해 후원금을 전달하게 됐다"라고 말했다.

 

한편 피플앤컴의 다문화 청소년 후원은 피플앤컴 설립자인 재단법인피플 정유석 이사장의 손에서 시작했다. 정 이사장은 2018년 다솜고 청소년들의 한국어 말하기 대회를 후원했다.

 

재단법인피플 정유석 이사장은 "언어 때문에 한국 정착에 어려움을 겪는 다문화 청소년 특히 중도 입국한 청소년들을 볼 때마다 안타까웠다"라며 "그래서 한국어 말하기 대회를 후원했는데 대회 출전을 위해 한국어를 습득하고 출전을 통해 한국어를 즐겁게 익히는 것을 보면서 후원 확대를 모색하게 됐다"라고 말했다.

 

김대원 기자 wsnews@daum.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