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부·국회·지자체(정책·법안·토론회)
김도읍 의원 "제강사서 검출된 방사능 물질 5년째 방치" 정부에 근본 대책 촉구
기사입력: 2019/06/13 [10:23] 월드스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김용숙 기자

 부산, 경남 창원, 인천, 포항 등 전국 8곳의 제강사에서 검출된 방사능 물질이 여전히 관련 조치가 이뤄지지 않아 사실상 사업장 내 방치되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왔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자유한국당 간사이자 정보위원회 소속으로 활동 중인 김도읍 국회의원(부산 북구‧강서구을)은 2018년 제강사 사업장에서 방사능 오염 물질이 관련 조치가 전혀 이뤄지지 않고 사업장 내 방치되고 있다며 관련 대책을 촉구한 바 있다. 이에 원자력안전위원회는 관련 지침을 개정해 안전관리를 강화하는 등 방사능 유의물질 처분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최근 김도읍 의원이 원자력안전위원회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5년(2014~2018)간 부산‧창원‧인천‧포항 등 전국 8곳 13개 제강사 18개 사업장에서 126건의 방사능 물질이 검출됐으며 이 가운데 34건(27%)은 사업장 내 여전히 방치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도별로는 2014년 14건의 방사능 물질이 검출됐으며 ▲2015년 18건 ▲2016년 21건 ▲2017년 42건 ▲2018년 31건으로 5년 새 2배 이상 증가했다.

 

더욱이 원자력안전위원회가 조치 중이라고 밝힌 34건 가운데는 5년 넘게 실질적인 조치가 이뤄지지 않은 방사능 물질은 2건에 달하며 ▲3년 이상 5건 ▲2년 이상 11건 ▲1년 이상 16건에 달했다. 실제로 창원의 A제강사는 2014년 폐고철에서 기준치를 20배나 초과하는 방사능 물질 토륨(Th-232)이 검출됐지만, 5년 넘게 임시보관 중이며, 부산의 B제강사도 2016년 환경 방사선량 기준을 160배나 초과하는 방사능 물질 토륨(Th-232)이 검출됐으나 3년 넘게 관련 조치가 이뤄지지 못하고 있어 사실상 사업장 내 방치되는 실정이다.

 


이에 대해 원자력안전위원회는 "관련 조치가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김도읍 의원실의 이야기는 다르다. 의원실은 "의원실이 확인한 바에 따르면 원자력안전위원회는 기술분석 능력 부족으로 방사능이 검출된 물질의 핵종이나 방사능량조차 파악하지 못하는 실정일 뿐만 아니라 고준위 등의 방사능 물질은 국내 방폐장에 보관할 수 없으며 국외로도 반출하지 못하고 있어 사실상 처리할 방법을 찾지 못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도읍 의원은 "최근 라돈사태를 비롯해 방사능 물질에 대한 국민적 공포가 확산되고 있는데도 관련 부처의 소극적인 대처로 인해 사실상 사업장 내 방사능 물질이 방치되는 실정"이라며 "정부는 방사능 물질로부터 국민의 건강을 지키기 위해 조속히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한편 김도읍 의원은 폐고철 등에서 방사능 오염물질이 발견되면 즉시 원자력안전위원회가 조치하도록 의무화하고 일련의 과정을 투명하게 공개하도록 하는 내용의 '생활주변방사선 안전관리법' 일부개정법률안을 2018년 3월 대표 발의했다. 해당 법안은 상임위에 계류 중이다.

 

김용숙 기자 wsnews@daum.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