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복지·나눔·기부
군인공제회 '호국보훈의 달' 맞아 국가유공자 위문
2013년부터 7년째 온정 이어가…위문봉사활동 통해 호국보훈 의식 고취
기사입력: 2019/06/11 [16:21] 월드스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김용숙 기자

 

▲ 군인공제회 김정한 투자전략실장(오른쪽에서 두 번째)이 6월 11일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6.25 참전유공자 황도일옹을 방문해 위문금과 기념품을 전달하고 대화를 나누고 있다.     © 김용숙 기자


 군인공제회(이사장 김도호)는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지역에 사는 6.25 참전 국가유공자 중 생활이 어려운 4명을 국가보훈처로부터 추천받아 직원들이 직접 방문해 위문금과 기념품을 전달하고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6월 11일 군인공제회 직원들은 서울특별시 강남구 개포동에 거주하는 6.25전쟁 참전 국가유공자 황도일(84세)옹을 방문해 위문금과 함께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 6.25 전쟁 당시 해병대에서 복무한 황도일옹이 전하는 참혹했던 전쟁의 실상을 전해 들으며 국가안보의 중요성과 호국보훈 의식을 되새기는 뜻깊은 시간을 가졌다.

 

황도일옹은 "노병을 잊지 않고 군인공제회 직원들이 찾아와 선물도 주고 말벗도 해주어 고맙다"라며 "국가를 위해 헌신했던 지난날이 자랑스럽다"라고 감사 뜻을 전했다.

 

위문봉사활동에 참여한 김정한 투자전략실장은 "국가를 위해 헌신하신 분들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필요하다"라며 "전쟁 참상을 들으며 호국보훈 정신을 잊지 말아야겠다고 다짐했다"라고 말했다.

 

한편 군인공제회가 직원들의 인성함양과 호국보훈의식 고취를 위해 진행하는 국가유공자 위문봉사활동은 2013년 6월부터 시작해 올해로 7년째다. 매년 정례적으로 호국보훈의 달뿐만 아니라 설·추석 명절에도 각 가정을 직접 방문해 위문 활동을 펼치고 있다.

 

또한, 군인공제회는 매년 '중증 장애우 시설 자원봉사(연 4회)', '사랑의 밥퍼 나눔 봉사(연 2회)', '사랑의 김장 나누기(연 1회)', '사랑의 연탄 나눔 봉사 활동(연 1회)' 등을 통해 임직원 간 화합과 단결을 도모함은 물론,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김용숙 기자 wsnews@daum.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