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부·국회·지자체(정책·법안·토론회)
심재철 의원 '6·25전쟁 납북피해자 지원법' 국회 제출
심재철 의원 "전쟁 당시 납북피해자 10만 명, 피해가족 고통 극심" "납북피해자 고령화 심각한 만큼 국가가 적극 지원책 마련해야"
기사입력: 2019/06/12 [10:37] 월드스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김용숙 기자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심재철 국회의원(경기 안양동안을)은 6·25전쟁으로 인한 납북피해자에 대하여 위로금 및 의료지원금 지급 법적 근거를 마련하는 '6·25전쟁 납북피해 진상규명 및 납북피해자 명예회복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안'을 6월 12일 국회에 제출했다.

 

현행 '6·25전쟁 납북피해 진상규명 및 납북피해자 명예회복에 관한 법률'에서는 6·25전쟁납북피해진상규명및납북피해자명예회복위원회를 설치하고 납북사건들의 진상과 납북자 피해를 규명하도록 하고 있지만, 이들에 대한 실질적인 지원 근거는 없다.
 
심재철 의원은 "1953년 군사 정전에 관한 협정 체결 이후에는 납북과 관련해 피해를 입은 자 또는 그 유족에 대해서는 국가가 보상 및 지원을 하도록 규정한 만큼 6·25전쟁으로 인한 납북피해자에 대해서도 형평성에 맞게 지원책이 필요하다"라고 입법 취지를 밝혔다.

 

납북 당시 대한민국 정부의 공식적 기록과 2017년 활동 종료된 6·25전쟁납북진상규명위원회의 조사결과에 의하면 6·25전쟁 당시 북한 당국에 의해 납치된 납북자는 10만 명에 달한다. 하지만 전쟁 이후 북한은 납북범죄를 부인하며 납북자들의 생사조차 확인해주지 않고 있다.

 

심재철 의원은 "전시 상황에서 민간인 보호는 국가의 기본적인 책무인 만큼 납북 범죄로 인해 고통받는 납북피해가족의 아픔을 치유하기 위해서는 이들에 대한 법적 지원근거 마련이 절실하다"라며 "10만 납북자와 가족의 고령화가 심한 만큼 납북자의 생사 확인과 유해송환, 가해 주체인 북한 당국의 사과와 납북범죄에 대한 엄중한 책임 추궁을 위해 국가가 나서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김용숙 기자 wsnews@daum.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