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문화·서적·연예/스포츠
'창작의 신' 극찬한 윤립, 데뷔곡 '아무말' 데뷔 무대 '성공'
기사입력: 2019/06/10 [09:03] 월드스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수지 기자


 '창작의 신'이 발견한 가수 윤립이 솔로 데뷔곡 '아무말' 첫 무대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싱어송라이터' 윤립은 6월 7일 오후 1시 아리랑 TV에서 방송된 '심플리 케이팝'에서 신곡 '아무말'로 첫 솔로 데뷔 무대를 가졌다. 

 

이날 윤립은 강렬한 레드 의상을 입고 베이스 기타를 연주하는 등 독특한 퍼포먼스로 팬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에 윤립의 팬클럽은 "매력적인 음색 최고다", “노래,안무 중독성있다”, ”윤립도 무대도 너무 예쁘다" 등의 뜨거운 반응을 쏟아냈다.

 

신곡 '아무말'은 2018년 MBC everyone, MBC music '창작의 신:국민 작곡가의 탄생' 출전 당시 윤립이 선보인 자작곡이다.

 

당시 심사위원인 휘성, 윤일상, 라이머, 신현희 등으로부터 "지금 바로 편곡해서 발표하면 히트한다", "이거 빨리 저작권을 보호해야 한다", "내가 편곡해드리겠다" "멜로디가 매우 트렌디하다"는 평가를 받았던 곡으로 5월 27일 정식 발매됐다.

 

윤립은 밴드 '이층버스' 보컬로 활동해 왔으며, 디지털싱글 '아무 말'을 발표하는 등 솔로로서도 활발한 연예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이수지 기자 wsnews@daum.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