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복지·나눔·기부
흥사단 독립유공자후손돕기본부, 독립유공자 후손 50명에게 장학증서 전달
기사입력: 2019/06/10 [11:52] 월드스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김대원 기자

 

 흥사단(이사장 류종열)과 독립유공자후손돕기본부(상임대표 이춘재)는 6월 8일 오후 2시 흥사단 본부에서 참된 나라사랑을 실천한 독립유공자들의 후손을 예우하는 '2019년 독립유공자 후손 장학증서 수여식'을 개최했다.

 

행사에는 독립유공자 후손 고등학생과 대학생, 학부모 등 50여 명이 참석했다. 오진영 서울지방보훈청장과 김삼열 독립유공자유족회장이 축사했다.

 

이날 장학증서를 수여한 독립유공자 후손 장학생은 고등학생 42명, 대학생 8명 등 총 50명이다. 고등학생에게는 졸업까지 해마다 100만 원, 대학생에게는 200만 원을 장학금으로 지원한다.

 

흥사단 독립유공자후손돕기본부는 독립유공자 후손에 대한 사회적 관심과 여론을 조성하기 위해 2005년부터 독립유공자 후손을 대상으로 장학금 사업과 역사탐방, 미리 지도자 육성을 위한 리더십 함양 등의 사업을 진행해오고 있다. 2019년까지 총 550여 명에게 약 5억1,000만 원의 장학금을 지원했다.

 

2019년에도 독립유공자 후손을 돕기 위해 여러 분야의 평범한 시민들이 후원한 소중한 금액들이 모였다. 특히 카카오같이가치, 신한은행, MBC 마리텔v2와 최태성 역사전문가, ㈜고향식품, 나부시기부콘서트, god갤러리, ㈜태웅물산 등의 기부가 이어졌다.

 

행사에서 이춘재 흥사단 독립유공자후손돕기본부 상임대표는 "오늘의 대한민국은 일제강점기에 온갖 탄압과 고문에도 조국의 광복을 위해 모든 것을 헌신한 독립운동가들이 있었기에 가능했고 우리를 위해 목숨을 바친 독립운동가들의 후손들을 대우해주는 것이 우리 사회가 진정으로 나아갈 방향"이라며 "독립유공자 후손들이 이 사회에서 진정한 리더로 성장하기를 바란다"라고 강조했다.

 

오진영 서울지방보훈청장은 "우리나라가 정통성과 존엄성을 갖추기 위해서는 국가와 민족을 위해 희생하신 선열들을 제대로 예우하고 그 후손들이 자신들의 조상과 국가에 대해 긍지와 자부심을 느끼도록 해줘야 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2015년 한국일보 조사 결과, 독립운동가 후손의 75%가 월 소득 200만 원 미만이고 100만 원 미만은 30%나 됐다. 그동안 정부는 독립유공자에 대한 지원 사업을 다양하게 추진해 왔지만, 아직 많은 후손이 사회, 경제적으로 많은 어려움에 처한 상황이다. 이에 흥사단 독립유공자후손돕기본부는 지속해서 독립유공자 후손을 찾아 그들에게 희망과 용기를 심어주는 사업을 꾸준히 펼칠 계획이다.

 

김대원 기자 wsnews@daum.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