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농수축산·경제일반
환타월드에너지 전기발생장치 'POWER 7' 중국 진출
기사입력: 2019/06/06 [09:38]   월드스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김이준 기자

 주행하는 차량의 운동에너지와 질량에너지를 상업용 전기로 변환시키는 환타월드에너지의 전기발생장치 'POWER 7'이 시대에 부합하는 사업으로 주목을 받는다.

 

환타월드에너지는 5월 28일~6월 1일까지 2019 중국국제회의장에서 북경시와 국제녹색경제협회가 주최한 전시회에 참여했다

 

전시회에는 일대일로의 정책에 의한 대외개방 정책을 실천해 미국, 한국, 싱가포르, 네덜란드, 호주, 캐나다, 이스라엘, 일본, 아랍에미리트 등 10여개 국가의 해외 업체가 전시회에 참가해 성황을 이뤘다.

 

수많은 업체 중 국제 전시관에 돋보였던 사업은 신재생에너지와 친환경 사업이었다.

 

▲ 환타월드에너지 전시부스 신재생에너지 발전장치 POWER 7 소개 장면     © 월드스타

 

환타월드에너지는 중국 국제녹색경제협회와 합작투자의 협약을 맺었다.

 

국제녹색경제발전협회 등계해 회장은 "정말 이번 전시회에 진주를 얻은 마음이고, 이는 우리 국제녹색경제협회가 지향하는 사업이며 중국에서 사업이 활발하게 전개되도록 아낌없는 지원을 하겠다"라고 전했다.

 

▲ 왼쪽부터 환타월드에너지 김상진 회장, 국제녹색경제협회 호문군 비서장 협약 체결 장면     © 월드스타


따로 마련된 '일대일로' 서비스무역 국제협력 기자 회견장에서는 제품에 대한 PT와 앞으로의 계획을 발표하며 해외에 많은 합작 제의를 받았다.

 

환타월드에너지 김상진 회장은 "이렇게 큰 전시회에 초청된 것이 영광인데 주목받으니 자랑스럽다"라며 "일대일로 사업의 일환인 경교회 전시회는 녹색환경 즉, 친환경이 주제다. 신재생 에너지 '파워7'이 주목받는 것은 어찌 보면 당연한 시대의 요구라고 생각한다"라라고 전했다.

 

이미 2018년 12월 4일 한국에서 많은 해외업체와 언론을 초청해 기술 시연회를 선보이면서 일본, 베트남, 인도, 인도네시아, 캄보디아 등에 투자 및 설치에 관한 협약을 맺으며 여러 나라에서 생산공장을 설립하는 유치전을 펼쳤지만, 세계 최초의 신재생에너지 메카의 전진기지를 중국으로 선택한 것이다.

 

전 세계가 지구의 환경을 위한 것은 국경이 없다.

 

이미 탄소배출권의 거래가 시작된지 오래이고 지구의 오존층 파괴를 막기 위해 여러 가지 친환경 정책을 펼치고 있다.

 

또한, 전 세계는 소리없는 전쟁으로 신재생에너지 개발에 열을 올리는데 한국 환타월드에너지의 'POWER 7'은 신에너지의 한 축이다.

 

일대일로에 힘입어 전 세계에 신에너지의 새로운 탄생으로 지구환경을 살리는 신사업으로 자리 잡기를 기대해본다.

 

김이준 기자 wsnews@daum.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