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부·국회·지자체(정책·법안·토론회)
경기도, 단국대·신한대·안산대·중앙대·한세대와 '무역인재 양성 및 청년취업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기사입력: 2019/05/23 [16:32]   월드스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김대원 기자

 


 경기도와 도내 5개 대학이 청년 무역인재 양성과 취업을 위해 손을 맞잡았다.

 

경기도는 단국대, 신한대, 안산대, 중앙대, 한세대 등 도내 5개 대학과 5월 23일 오후 경기도청 상황실에서 '경기청년+4 트레이드 매니저(Trade Manager)' 교육 수료생을 대상으로 학점인정과 실습기회 제공 등 다양한 지원책을 펼치기로 하는 내용을 담은 '무역인재 양성 및 청년취업 지원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이 자리에는 이화순 경기도 행정2부지사, 단국대 정윤세 상경대학장, 신한대 김정훈 취창업지원처장, 안산대 오종철 산학협력단장, 중앙대 김원용 산학협력단장, 한세대 김우영 학생지원처장이 참석해 협약서에 서명했다.

 

협약에 따라 도와 5개 대학은 해당 학교 학생들이 '경기청년+4 트레이드 매니저(Trade Manager)' 교육을 수료할 경우 학점을 인정할 방침이다. 또한, 교육생에게는 해외바이어 초청 수출상담회, 대한민국 우수상품전시회(G-Fair) 등 도의 각종 해외마케팅 사업에 참여, 통역실습기회를 제공하기로 했다. 아울러 교육 수료생들을 대상으로 한 취업 컨설팅, 취업 지원 관련 정보 제공 등에 있어 상호 협력할 것을 약속했다.

 

'경기청년+4 트레이드 매니저 육성사업'은 무역직무 분야 전문 교육과정을 운영, 실무능력을 갖춘 무역인재를 양성하고 취업까지 연계·지원하는 사업이다. 2016년 첫 시행 이후 현재까지 총 409명의 무역 인재를 배출했으며 2018년 수료자 중 57%가 취업에 성공하는 성과를 거뒀다.

 

2019년에는 도내 청년, 대학생, 외국인유학생, 다문화인 등 100명을 선정해 방학기간인 7~8월 2개월간 계약·통관·FTA 등 무역 실무 강의, 수출입 시뮬레이션 실습, 외국어 강의 등 실무 중심 교육을 진행할 계획이다. 이후에는 연말까지 취업 컨설팅, 취업 박람회, 현장실습 등 각종 취업 연계 프로그램을 지원한다. 수료생에게는 수료증을 발급하며 성적우수자에게는 도지사 상장을 수여할 방침이다.

 

도는 이번 학점인정 협약으로 취업준비와 학업을 병행하는 대학생들의 수강 부담 경감과 청년 취업률 제고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화순 경기도 행정2부지사는 "이번 협약이 취업 전선에서 노력 중인 도내 대학생들의 취업 문이 활짝 열리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라며 "무역 인재를 꿈꾸는 대학생들의 꿈을 이룰 수 있는 도약의 발판이 되도록 사업 운영에 만전을 기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도는 6월 7일까지 ‘경기청년+4 트레이드 매니저 육성사업’ 참가자를 모집 중이다. 자세한 사항은 잡아바(www.jobaba.net)를 참고하면 된다.

 

김대원 기자 wsnews@daum.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