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부·국회·지자체(정책·법안·토론회)
유승희 의원, 실버정책토크쇼 '봄날은 온다' 성료
더불어민주당 노인위원회, 대한노인회, 실버금융교육협의회, 성북구청 후원
기사입력: 2019/05/14 [08:25] 월드스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김용숙 기자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유승희 국회의원(서울 성북갑)은 5월 13일 실버정책토크쇼 '봄날은 온다'를 개최했다.

 

이날 오후 2시 성북구청 4층 아트홀에서 성북지역 어르신 3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된 실버정책토크쇼에서는 '어르신 걱정, 유승희가 답한다'를 주제로 어르신들의 삶의 문제들을 직접 듣고 정책 대안을 찾아봤다.

 

이 자리에서는 성북지역 어르신 11명의 인터뷰 동영상 시청에 이어 유승희 의원과 고광선 대한노인회 서울시연합회 사무처장, 오영환 시니어금융교육협의회 사무총장이 △노인 일자리 △양극화 및 노인빈곤 △치매 요양급여 확대 △기초연금 확대 등의 이야기를 나눴다.

 

유승희 의원은 기초연금 확대와 관련해 "기초연금은 생계가 어려운 노인들에게는 생명줄과 같기 때문에 계획을 좀 더 앞당겨 추경을 편성해서라도 2019년 하반기부터 모든 어르신께 월 30만 원 지급하고, 75세 이상 어르신에게는 10만 원 더 많은 40만 원을 지급할 것을 요청한 바 있다"라며 "정부가 '추경에는 반영하지 못했지만, 노인빈곤율을 심각성을 고려해 내년도 예산반영 여부를 진지하게 고려하겠다'고 밝혔다"라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유 의원은 2015년 5월 8일 어버이날 당시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에서 박근혜 대통령의 기초노령연금 공약 후퇴를 비판하며 '봄날은 간다'라는 노래를 불렀던 것을 언급하며 '봄날은 간다'를 개사한 '봄날은 온다' 노래를 참석 어르신들과 합창했다.

 

유 의원은 "대선 때 모든 어르신에게 기초연금 20만 원을 주겠다고 공약했던 그 알뜰한 맹세가 수포로 돌아가는 것을 보면서 어르신들을 농락한 박근혜 정부가 너무 야속하다는 생각이 들어 그 노래를 불러드렸다"라며 "이번에는 어르신들께 반드시 봄날을 돌려드리겠다는 의미로 이 노래를 다시 불러드리겠다"라고 말했다.

 

김용숙 기자 wsnews@daum.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