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일반(성명/논평/피켓)·교육
강화인삼농협 조합장 선거 '논란' 무슨 일?
기사입력: 2019/05/05 [22:13] 월드스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김용숙 기자

 

 강화인삼농협이 2019년 3월 13일 치른 전국농협조합장 선거와 관련해 시끄럽다.

 

황우덕 현 조합장이 3월 13일 선거일 이전 조합장으로 재직 당시 △선거를 위한 명부 선별 과정에서 자격 미달로 제명돼야 할 조합원에게 권한을 부여했고 △다수 조합원은 제명하는 등 공정하지 못한 선거를 자행한 후 당선했다는 의혹이다.

 

강화인삼농협은 조합장 선거에서 황우덕, 남궁양, 한홍렬 3명의 후보가 격돌했다. 선거는 조합원 362명이 투표, 150표를 얻은 황우덕 조합장이 당선했다. 하지만 조합장선거의 후유증으로 고소 고발이 이어지면서 강화인삼농협 인삼농가 조합원들이 몸살을 앓고 있다.

 

3월 20일경 '조합원이 한홍렬에게 선거자금을 받아 30~50만 원을 살포하였다'는 고발에 관해서는 강화군 선거관리 위원회 조사 결과 혐의없음으로 확인됐다.

 

이와 관련해 "강화인삼조합 규정에 어긋나는 선거법(63조 2항)위반"이라고 주장한 A씨는 "선거관리위원회에 고발자의 인적사항을 요구하였으나 개인정보 법률규정에 의해 선거관리위원에서 신원 확인을 거부하였다"라고 주장했다.

 

이 문제는 결국 진정 사건으로 이어졌다. A조합원들은 4월 18일 인천지방검찰청에 명예훼손으로 진정서를 제출했다.

 

또한 "C씨와 D씨가 조합장 후보자 중 한홍렬로부터 투표 청탁을 받고 30만 원에서 50만 원에 달하는 금액이 든 돈 봉투를 받았다고 했으나, 사실은 두 사람은 한홍렬로부터 돈 봉투를 받은 사실이 전혀 없었다"라며 당시 선관위에 유선으로 신고한 사람을 처벌해 달라고 진정서를 제출했다.

 

한홍렬 당시 후보는 "강화의 자식으로 3대째 인삼농사를 지으면서 살아온 인삼영농인인데, 이러한 소문이 주변에 알려져 답답하다"라며 "강화인삼농협 선거로 인해 조합원들의 고소·고발·갈등과 잘못된 선거 무자격조합원 위조및 명예훼손의 진상이 제대로 밝혀지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반면, 강화인삼농협 조상호 전 조합장은 "지난 3월 13일 강화인삼농협 조합장 선거에서 무자격 조합원이 37명 외 다수가 있는 걸로 알려진다"라며 "현 조합장은 본인 농사 면적을 분할해서 자녀 황 아무개 외 다수 조합원으로 가입했다"라고 말하고 "출자미달 조합원도 상당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조 전 조합장은 "지난 10년 동안 조합원 실태조사를 한 번도 실행하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다"라고 언급한 뒤 "선거 1개월 전 50명 조합원을 탈회 조원으로 선정하면서도 37명은 제외했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 같은 사항은 금번 조합장 선거에서 당락을 좌우한 것이니 철저히 조사하여 건실한 조합으로 육성될 수 있게끔 되어야 한다"라고 촉구한 뒤 "농협중앙회에 진정서를 제출했고 농협중앙회에서 조사 중"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황우덕 조합장은 자격 미달 조합원에게 자격을 부여했다는 의혹에 대해 "선거 전 중앙회에서 점검했다"라며 "그런 짓을 했다면 벌을 받으면 된다"라고 결백을 주장했다.

 

임의로 조합원을 제명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제가 그런 짓을 했으면 마찬가지로 거기에 합당한 벌을 받으면 된다"라며 재차 결백을 주장했다.

 

김용숙 기자 wsnews@daum.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