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부·국회·지자체(정책·법안·토론회)
김종훈 의원 "KT 개정정관 황창규 회장 영향력 높여..진정성 보이려면 사퇴부터"
기사입력: 2019/04/15 [11:07] 월드스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김용숙 기자

 

 

 KT 개정정관은 황창규 회장의 영향력을 높인다며 진정성을 보이려면 황 회장의 사퇴가 선행돼야 한다는 의견이 나왔다.

 

또한, KT가 차기회장 조기공모에 나선 것을 두고 오는 4월 17일 열리는 국회 청문회에서 황창규 회장 사퇴 압박을 회피하려는 목적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민중당 김종훈 국회의원(울산동구, 사진)은 "KT 차기회장 조기공모는 황창규 회장이 청문회 때 사퇴 압박을 피하려는 배수진임과 동시에 후임을 낙점하려는 꼼수"라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2018년 개정된 정관과 현행 이사회 규정을 볼 때 차기회장 선임에 황창규 회장 영향력을 막는 장벽이 사실상 사라졌다"라며 "실제 정관개정 전 KT는 CEO추천위원회를 통해 선정된 후보를 주주총회에 바로 추천하는 구조였지만, 현재는 이사회가 최종후보 1인을 선정해 추천하게 된다. 정관이 정한 선임과 연임 필요사항을 이사회에 위임한 점도 사실상 최종후보 선정에 영향력을 높였다"라고 밝혔다.

 

현행 정관은 KT 지배구조위원회가 회장후보 심사대상자들을 선정하고(33조 2항) 회장후보심사위원회는 후보자들을 추리고 심사의견을 이사회에 보고한다(33조 3항). 이사회는 회장후보자들 중 1인을 확정해 주주총회에 추천할 수 있다. 그런데 2018년 개정된 이사회 규정에 따르면 제9조 3항 회장후보의 확정(규정 8조 29의2)에 현직회장 본인이 후보가 아닌 경우에는 의사 및 결의에 참여할 수 있어 황창규 회장이 차기 회장을 최종 선정하는 이사회에 참석해 직접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는 셈이 되어 문제라는 지적이다.

 

김종훈 의원은 "정치권 낙하산을 막는다며 개정된 차기회장 선임절차가 오히려 황창규 낙하산을 만드는 건 아닌지 우려된다"라며 "황 회장이 세간의 의심을 벗고 진정성을 찾으려면 선임절차에 들어간 지금 스스로 사퇴하는 게 이치에 맞다"라고 조언했다. 

 

김용숙 기자 wsnews@daum.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