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부·국회·지자체(정책·법안·토론회)
문희상 국회의장, 이금회 오찬 모임에서 의원외교 강화 방안 제안
기사입력: 2019/04/12 [15:24] 월드스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김용숙 기자
▲ 4월 12일 문희상 국회의장 주최 중진의원(이금회) 오찬 간담회     © 월드스타


 "의원외교가 얼마나 중요한지 5당 대표 등과 함께 미국 순방을 갔을 때 느꼈습니다. 일본은 다양한 채널을 통해 외교를 하고 있었습니다. 우리도 지금보다 더욱 외교를 강화해야 되지 않나 절절하게 느꼈습니다. 그 방안으로 5선 이상 중진 의원들의 힘을 동원해야 된다고 생각합니다. 여기 중진의원들께서 나라를 하나씩 맡아서 외교 책임자가 되는 것을 논의해보면 좋겠습니다. 300명 전 의원이 한 나라를 책임지고 전문가, 달인이라고 말할 수 있도록 배치해 운영해 보는 것이 좋겠습니다. 예를 들어 한 의원이 EU와의 의회외교를 담당하는 경우 주한 EU 대사들을 국회에 초청해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해외 의원들이 우리 국회를 방문할 때 파트너가 돼서 소통하는 방식으로 전문성을 강화해야 합니다. 우리가 갈 수도 있지만, 그쪽에서 한국에 왔을 때 어떻게 그들을 대하는지도 중요합니다. 곧 미국에서 7∼8명으로 구성된 코리아스터디그룹이 방한할 예정이니 그것부터 챙겨야 합니다. 정부가 하는 외교도 중요하지만, 국회의 의원외교가 활성화되는 것도 중요합니다."

 

문희상 국회의장이 의원외교의 중요성과 의원외교 혁신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문 의장은 4월 12일 국회 3층 귀빈식당에서 여아 5선 이상 중진의원 모임인 이금회 의원들과 정례 오찬회동을 한 자리에서 이같이 강조했다.

 

문 의장은 "의원외교가 얼마나 중요한지 5당 대표 등과 함께 미국 순방을 하러 갔을 때 느꼈다"라며 "외교는 정부가 주관하고 우선적으로 나서야지만, 세계 각지를 방문해 보면 의회외교가 더욱 활성화돼야 할 필요성을 느낀다"라고 말했다.

 

문 의장은 "지금까지는 의원외교 혁신 차원에서 불필요한 경비를 줄이고 보고서 제출을 의무화하며 출장 일정을 공개하는 방향으로 제도개선이 이루어졌다"라며 "지금부터는 의원외교를 실질적으로 강화되는 계기가 마련되길 희망하며 꼭 필요한 외교는 열심히 나가서 해야 된다"라고 강조하고 이어 "그 방안으로 5선 이상 중진 의원들의 힘을 동원해야 된다고 생각한다. 여기 중진의원들께서 나라를 하나씩 맡아서 외교 책임자가 되는 것을 논의해보면 좋겠다. 300명 전 의원이 한 나라를 책임지고 전문가, 달인이라고 말할 수 있도록 배치해 운영해 보자"라고 제안했다. 문 의장의 이러한 구상은 기존 의원 외교협의회 활동과는 별개로, 필요하면 관련 규정을 새로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문 의장은 방문외교뿐만 아니라 초청외교도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문 의장은 "예를 들어 주한 대사들을 국회에 초청해 의견을 듣고 해외 의원들이 우리 국회를 방문할 때 파트너가 돼서 소통하는 방식으로 전문성을 강화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모임에서 참석자들은 문희상 의장이 4월 10일 임시의정원 100주년 기념사를 통해 국회의 국무총리 복수추천제를 포함한 개헌안을 내년 총선에서 국민투표에 부치자고 제안한 것에 대해 공감 의사를 밝혔다. 또 2019년 말까지 국회 차원의 개헌안 마련을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

 

▲ 4월 12일 문희상 국회의장 주최 중진의원(이금회) 오찬 간담회     © 월드스타

 

김용숙 기자 wsnews@daum.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