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복지·나눔·기부
생명보험재단, 경남 거창에서 생명사랑 녹색마을 현판식 개최
"경남 거창 지역주민 위한 생명존중 안전망 강화"
기사입력: 2019/04/03 [11:34] 월드스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김대원 기자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이사장 이종서, 이하 생명보험재단)은 4월 3일 경상남도 거창군에서 생명사랑 녹색마을 현판식을 하고 농약 음독자살 예방을 위한 농약안전보관함을 4개 면 300개 농가에 전달했다. 행사에는 구인모 거창 군수, 조경연 생명보험재단 상임이사 등이 참석했다.

 

통계청에 따르면 2011년 31.7명까지 올랐던 자살률이 2017년 24.3명으로 감소하는 등 전체 자살률은 줄어드는 추세인 반면, 경상남도 거창군은 2015년 22.3명, 2016년 31.8명, 2017년 33.5명으로 자살자 수가 점차 증가했다.

 

특히 2017년 거창군의 음독자살자 비율은 전국 평균의 2배인 14.2%로, 거창군과 같은 농촌 지역에서는 농약을 이용한 충동적인 음독자살이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다. 세계보건기구(WHO)에서도 농촌지역에 잠금장치가 있는 농약보관함 보급을 권고하는 등 농촌지역의 음독자살 예방을 위해서는 농약안전보관함 보급이 필수적인 상황이다.

 

이에 생명보험재단은 2011년부터 8년간 91개 시군 총 26,864개 농가에 농약안전보관함을 보급해왔으며 마을 이장 및 부녀회장을 생명사랑지킴이로 임명해 자살 고위험군 지역주민을 조기에 발견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정신건강 의료비 지원과 함께 지역정신건강센터와 연계해 자살 고위험군을 집중 관리하는 등 농촌 지역 자살 예방을 위한 프로그램을 진행 중이다. 그 결과 농약안전보관함보급 사업을 시작한 2011년 16.2%(2,580명)에 이르던 농약 음독 자살사망자 수는 매년 감소해 2015년에는 7.1%(959명)로 줄어들었다.

 

생명보험재단 이종서 이사장은 "이 사업은 단순히 농촌지역에 농약안전보관함을 보급하는 일회적인 행사가 아닌 지역사회 안전망을 구축하기 위한 농촌 맞춤형 노인자살 예방프로그램"이라며 "충동적인 상황에서 농약에 접근하는 것을 막는 것은 물론, 온 마을 주민이 힘을 합쳐 심리적, 정신적으로 어려움을 겪는 이웃은 없는지 발견하고 도움을 주는 것이 이 사업의 핵심"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생명보험재단은 전북 정읍과 경남 거창을 시작으로 4월과 5월 두 달간 전북 진안, 전북 부안, 전북 김제, 충남 서산, 충남 홍성 등 총 16개 시군에 보관함 총 8,800개를 설치할 예정이다.

 

생명보험재단은 2007년 삼성생명, 교보생명, 한화생명 등 20개 생명보험회사가 공동 협약에 의해 설립한 공익법인으로, 고령화극복 지원사업, 저출산해소 지원사업, 생명존중 지원사업, 자살예방 지원사업 등 4대 목적사업을 통해 우리 사회의 복지 사각지대 해소를 위한 다양한 특화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김대원 기자 wsnews@daum.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