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국
유성엽 의원 "문 대통령의 '위험한 고집', 이제는 성과로 말해야 할 때"
유 의원 "대통령 신년기자회견, 경제 분야만 놓고 보면 'D' 학점"
기사입력: 2019/01/10 [18:29] 월드스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김용숙 기자

 

 

▲ 국회 재정위원회 소속 민주평화당 유성엽 국회의원     © 월드스타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민주평화당 유성엽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이 신년 기자회견에서 밝힌 경제기조 유지 의사에 대해 '위험한 고집'이라며 우려를 표했다.

 

유 의원은 1월 10일 오전 청와대에서 진행한 문재인 대통령-언론사 기자회견과 관련해 "대통령의 오늘 연설 중 경제 분야만 놓고 보면 'D' 학점"이라고 걱정했다.

 

유 의원은 "고용위기와 제조업 부진 등 경제 상황을 엄중히 바라본다는 것은 이제야 비로소 제대로 된 상황 판단이 이루어진 것이다. 그러나 위기를 스스로 인정하면서도 경제 기조를 바꾸지 않겠다는 것은 스스로 섶을 지고 불로 뛰어드는 것만큼이나 위험한 고집"이라며 "향후 경제가 더 나빠지기라도 하면, 그 책임은 고스란히 문재인 정부에게 더 큰 부담으로 돌아가게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문 대통령이 강조한 혁신성장에 대해서는 "방향과 의도는 좋으나, 혁신성장에 대한 보다 세밀한 방안이 만들어지지 않으면 자칫 '녹색성장'이나 '창조경제'와 같은 뜬구름 잡는 소리가 될 수 있다"라며 구체적 실행 방안을 주문했다.

 

유의원은 특히 "혁신과 더불어 국가경제의 성장잠재력 향상을 위해 꼭 필요한 공공부문 혁신 등 중요한 내용이 결여되어 있는 것도 문제"라고 지적했다.

 

마지막으로 유 의원은 "문재인 정부도 어느새 집권 3년차에 들어선 만큼 이제는 눈에 보이고 손에 잡히는 실질적 성과로 답을 해야 할 때"라며 "경제가 먼저 살아나야 평화도 포용국가도 이루어질 수 있음을 반드시 명심해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김용숙 기자 wsnews@daum.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