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국
참여연대 "신재민 전 사무관에 대한 기재부의 고발 지나치다" 일갈
기사입력: 2019/01/05 [18:03] 월드스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김용숙 기자

 참여연대가 "신재민 전 사무관에 대한 기재부의 고발은 지나치다"라고 일갈했다. 국민의 알 권리가 침해당할 수 있다는 우려에서다. 참여연대는 또 "신 전 사무관에 대한 인신공격 발언을 쏟아낸 더불어민주당과 일부 국회의원의 행태도 매우 실망스럽다"라고 꾸짖었다.

 

참여연대는 1월 4일 논평을 내어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기재부) 사무관이 청와대가 2018년 KT&G 사장 및 서울신문 사장 인사와 적자 국채 발행에 압력을 넣었다고 폭로한 데 대해 1월 2일 기재부가 공무상 비밀누설금지와 공공기록물 관리법 위반 혐의로 고발한 것과 관련, 이같이 비판했다.

 

참여연대는 "신 전 사무관 폭로의 사실 여부와 관계없이 기재부의 고발은 정부와 공공기관 내 부패 비리 및 권력 남용, 중대한 예산 낭비와 정책 실패와 관련한 내부(관련)자의 문제 제기를 가로막는 부정적 효과를 낳을 수 있고 행정 및 정책의 결정과 추진과정에 대한 지나친 비밀주의를 부추길 수 있다는 점에서 철회돼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아울러 "신 전 사무관이 MBC에 제보한 'KT&G 동향 보고' 문건과 유튜브 등을 통해 공개한 내용이 과연 비밀로 보호할만한 가치가 있는 것인지 의문"이라며 "신 전 사무관의 폭로에 대해 기재부가 스스로 해명했듯 '정책적 의견 제시'와 '협의'일 뿐이라면, 그 배경과 과정을 자세히 설명하면 될 일"이라고 밝히고 "전직 공무원이 자신이 보기에 부당하다고 생각한 사안을 공개했다는 이유로 검찰에 고발부터 하고 보는 행태는 '입막음'을 위한 것으로 볼 수밖에 없다"라고 지적했다.

 

또한, "기재부의 이같은 대응이 국민의 알 권리 침해로 이어질 수 있다는 점에서 우려스럽다"라며 "기재부는 내부 관련자의 문제 제기에 명예훼손 등 고소·고발로 대응했던 이명박·박근혜 정부와 달리 이번 사건을 정책 결정과 추진 과정에 관한 정보들을 투명하게 공개해 국민의 신뢰를 얻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신 전 사무관에 대한 인신공격 발언을 쏟아낸 더불어민주당과 일부 국회의원의 행태도 매우 실망스럽다"라며 "정당과 국회의원이라면 폭로 내용의 사실 여부를 확인하고 정치·사회적 파장을 고려하여 신중히 대응해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참여연대는 "신 전 사무관의 주장에 대해 정책적 반박이나 설명을 내놓았어야 할 여당과 일부 의원들이 공개적으로 인신공격을 퍼붓는 행태는 또 다른 숨은 내부 제보자들을 위축시키는 효과로 이어진다"라며 "이번 사례를 계기로 내부 제보를 정쟁의 도구로 삼아 제보자들을 공격하는 정치권의 행태 또한 개선돼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김용숙 기자 wsnews@daum.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