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아시아·오세아니아
[뉴질랜드] ANZ은행, 정부가 중요한 인프라를 지원하기 위해 단기 부채 늘려야한다고 주장
기사입력: 2018/08/21 [12:39]   월드스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미연 기자

뉴질랜드 ANZ은행에 따르면 정부가 중요한 인프라를 지원하기 위해 단기 부채를 늘려야한다고 주장했다. 인프라를 지원하기 위한 공공 및 민간 부문 간의 파트너십은 지연되고 있기 때문이다. 

장기적으로 국가경제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새로운 인프라에 대한 투자가 필요하고 기존 인프라를 유지해야 하는 시점이라고 진단한다.

 

인구 증가로 정부의 세수액은 증가했지만 지난 2년간 공공 및 민간 기반 시설 투자비는 증가하지 않았다. 인프라 투자 전망치는 2017년부터 급격히 감소했으며 향후 5년간 유지될 것으로 예상된다.

 

경제전문가들은 정부가 중요한 인프라 지출과 재정 목표를 균형있게 조정해야만 한다고 조언한다. ANZ은행은 5년 내에 GDP의 20% 수준으로 부채를 관리할 필요가 있다고 분석한다. 

 

국가 인프라의 일반적인 유지 관리비뿐만 아니라 추가로 100억달러의 비용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는 생산성의 잠재력을 반드시 증가시키지는 않지만 현재 수준에서 생산성을 유지하는데 필수적인 것으로 판단된다.

 

 

 

 

 

 

 

 

 



▲ANZ은행 로고

 

이미연 기자 wsnews@daum.net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