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유럽·중동·아프리카
[영국] 비정부기구 PlasticsEurope, 2006년부터 2016년까지 글로벌 플라스틱 생산량 2억4500만톤에서 3억4800만톤으로 증가
기사입력: 2018/07/11 [11:21] 월드스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민진호 기자

유럽 비정부기구 PlasticsEurope에 따르면 2006년부터 2016년까지 글로벌 플라스틱 생산량은 2억4500만톤에서 3억4800만톤으로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2017년에는 글로벌 플라스틱 생산량이 전년 대비 3.9% 증가했는데, 이는 2016년 4.0%, 2015년 3.5%와 유사한 수준을 기록한 것이다.

 

생수, 음료수병 등에 사용되는 PET와 같은 열가소성플라스틱에 대한 수요는 1990년부터 2017년까지 연간 4.7% 증가했다. 열가소성플라스틱은 열을 가하면 녹는 플라스틱을 말한다.

플라스틱 산업의 성장은 경제발전과 보조를 맞춰 확대되고 있다. 경제가 성장하면 건설, 인프라 개발, 전기와 전자산업, 운송 등에 플라스틱의 사용이 자연스럽게 늘어나고 있다.

1회용 플라스틱 포장이 개발도상국에서 강한 수요를 형성하고 있다. 환경에 민감한 유럽에소조차도 소비제품의 40%가 플라스틱 포장으로 구성될 정도이다.

 

 

 



▲비정부기구 PlasticsEurope 로고

 

민진호 기자 wsnews@daum.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