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국
강남구, SRT수서역에서 재난 대응 안전한국훈련 시행
기사입력: 2018/05/06 [05:42] 월드스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김이준 기자


 강남구(구청장 권한대행 주윤중)는 5월 8일~5월 18일까지 '2018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을 시행한다.

 

지진, 화재 등 재난 위기의식이 높아진 요즘 지역 내 재난 대응체계를 확립해 각종 재난 발생 시 신속하게 대응 및 복구하고 주민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서다.

 

8일부터 훈련 기간 주민의 관심과 참여를 위해 안전한국훈련 실시를 홍보한다. 홍보는 코엑스 일대 초대형 옥외전광판, 강남역 미디어폴 등 지역 내 각종 홍보·미디어 매체를 활용한다. 또 단대부중, 인터콘티넨탈호텔 등 12개소에서 재난 시 응급환자를 위한 심폐소생술 및 AED 사용법을 교육한다. 9일에는 한티역 지하광장에서 안전의식 고취와 훈련 홍보를 위해 자율방재단, 역사 관계자, 안전모니터봉사단 등 지역주민이 모여 거리 캠페인을 벌인다. 15일에는 논현초등학교에서 전교생을 대상으로 대형화재에 대비한 화재 대피 및 화재진압 모의훈련을 한다. 16일에는 SRT수서역에서 지진에 의한 복합재난(화재·붕괴)에 대비해 대규모 현장훈련을 실시한다. 동탄역에서 출발한 열차가 수서역에 들어서는 동시에 지진이 발생해 열차 탈선 및 화재, 부상자가 발생한 상황을 가정한 모의 대피훈련이다. 강남구 재난현장 통합지원본부는 물론 강남소방서, 경찰서, 군부대, 대한적십자사, KT, 코레일 등 15개 유관기관과 지역주민 500여 명이 참여해 기관별 역할과 임무를 점검한다. 17일에는 구청사 직원과 내방 민원인을 대상으로 불시 화재 대피 훈련에 들어간다.

 

아울러 2018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 기간 중 강남소방서와 합동으로 다중이용시설 2개소를 대상으로 소방점검을 실시하고 교육한다.

 

구는 이번 훈련을 통해 긴급구조통제단 현장지휘소, 재난현장 통합지원본부, 현장응급의료소, 현장사고수습본부를 설치해 사상자 구조, 지휘권 이양 등 실제 재난현장을 방불케 하는 훈련을 진행할 계획이다.

 

신동업 재난안전과장은 "반복적인 훈련을 통해 재난상황에 대비하고 재난대응체계를 확립해 구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켜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이준 기자 wsnews@daum.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