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아시아·오세아니아
[오스트레일리아] 도로관리개발기업 Transurban, 2017년 12월말 마감 반기이익 전년 동기 대비 280% 증가
기사입력: 2018/02/14 [22:26] 월드스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미연 기자
오스트레일리아 도시 유료도로 관리개발기업 Transurban에 따르면 2017년 12월말 마감 기준 6개월 동안 반기 이익은 AU$ 3억1100만달러로 전년 동기 8800만달러 대비 280% 증가했다.
 

국내 3대 도시의 유료도로 이용자 증가, 미국 사업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법인세 감면에 따른 자산이익이 발생했기 때문이다.

 

동기간 시드니(Sydney)의 도로 1일 평균 통행량은 2.9% 증가했다. 유료도로 매출액은 9.8% 증가해 4억7600만달러를 기록했다.

 

멜버른(Melbourne)은 CityLink Tulla 확대 건설 프로젝트로 인해 1일 평균 통행량은 1% 감소했다. 일부 통행료 인상으로 매출은 14.2% 증가해 3억8800만달러로 집계됐다.

 

브리즈번(Brisbane)은 통행량 및 매출 모두 3.5% 증가했다. Transurban의 미국 사업체는 정부의 법인세 감면혜택으로 1억500만달러 혜택을 입었다.

 

 

 

 

 

▲Transurban 로고

 

이미연 기자 wsnews@daum.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많이 본 뉴스